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철수, 당 대표-선대위원장 겸임론 부상…공동체제 가능성(종합)

송고시간2016-02-01 00:48

安·千 공동대표 - 安 등 복수선대위원장 거론…1일 결론부패혐의자 당원자격 박탈등 중징계…"제왕적 대통령제 개혁"

국민의당 창당 D-1…안철수-천정배 공동대표 가닥

[앵커] 안철수 의원 측 국민의당이 내일 창당대회를 하고 원내 제3당이 됩니다. 당대표는 안철수, 천정배 두 의원이 함께 맡는 방안이 유력합니다. 송진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창당대회를 하루 앞둔 국민의당이 지도부 구성을 놓고 진통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일단 당대표로는 안철수 의원과 천정배 의원의 투톱 체제가 유력하게 거론되는 상황. 하지만 안 의원의 측근 그룹에서 안 의원 단독 대표를 주장하고 있어, 늦게까지 논의가 이어질 전망입니다. 선대위원장으로는 김한길 의원이 유력하게 거론되지만 이상돈 중앙대 명예교수와의 공동선대위원장 카드도 부상하고 있습니다. 이 명예교수는 "국민의당 측에서 그런 부탁을 많이 받고 있다"며 며칠 더 고민해보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지난 대선 당시 안철수 후보 캠프의 공동선대위원장을 지낸 김성식 전 의원은 창당을 하루 앞두고 당에 합류했습니다. <김성식 / 전 국회의원> "한발 늦은 위치지만 창당대회를 앞둔 시점에서 합류함으로써 보다 폭넓은 지지기반을 신당이 가져가는 데 도움이 되길 바라는 마음입니다." 김 전 의원은 이번 총선에서 서울 관악갑에 재도전할 계획입니다. 국민의당은 창당 대회를 기점으로 제3당으로서 본격적으로 목소리를 낼 계획이어서 지지율 반등 효과로 이어질지 주목됩니다. 연합뉴스TV 송진원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yjebo@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박수윤 기자 = 안철수 의원이 주도하는 국민의당(가칭)에서 안 의원이 당 대표와 선거대책위원장을 겸임하는 방안이 부상하고 있다.

당 대표의 경우 안 의원과 천정배 의원이 공동 대표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고, 선대위원장의 경우 이들을 포함해 김한길 의원 등까지 포함한 공동 위원장 체제가 논의되는 분위기이다.

당 관계자는 31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당 대표 및 선대위원장에 대해 "결국 안철수 천정배 김한길 의원이 정치적 결단을 내려야 할 문제"라며 "세 사람이 여러 방안에 대해 논의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까지 당 대표 문제에 대해 현역 의원 그룹에서는 안 의원과 천 의원의 공동 체제가 좀 더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안 의원의 측근그룹에서는 안 의원의 단독 대표도 염두에 두고 있으나 안철수-천정배 공동 체제도 수용할 수 있다는 분위기로 알려졌다.

선대위원장을 두고는 안 의원이 대표를 맡을 경우 당연직으로 선대위원장도 맡아야 한다는 주장이 안 의원 측근그룹에서 부상하고 있다.

반면 현역 의원들은 안 의원이 당 대표와 선대위원장을 겸임할 경우 안 의원의 사당화(私黨化) 우려를 들어 반발 기류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안철수 천정배 김한길 의원을 포함해 복수의 선대위원장 체제가 거론되고 있고, 일에서는 선거 경험이 많은 김한길 의원이 단독 선대위원장을 맡아야 한다는 의견도 나온다.

최원식 대변인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당대표를 단독으로 할지 공동으로 할지 정해지지 않았다. 선대위원장 문제도 아직 결론이 나지 않은 상태"라고 말했다.

이들 세 의원은 추가 조율을 거쳐 다음 달 1일 중 최종 결론을 내릴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국민의당은 서울 마포구 창당준비위원회 사무실에서 당 지도부가 참석한 가운데 정강정책 및 당헌당규 관련 비공개 토론회를 열어 부패혐의자에 대해 당원자격 박탈과 당원권 정지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부패혐의로 유죄가 확정된 경우 당원자격을 박탈하고, 부패혐의로 기소될 경우 당원권을 정지시키기로 했다.

당직선거 및 공직후보자 선출과 관련해 금품을 수수할 경우 횟수 및 금액에 무관하게 제명키로 했다.

또한 제왕적 대통령제 폐해 극복을 위한 제도개혁의 필요성을 명시하고, 정당명부식 비례대표제, 중대선거구제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대통령 결선투표제는 실무 차원에서 검토됐으나 이번 논의된 초안에서는 빠졌다.

최 대변인은 제왕적 대통령제 개혁과 관련해 "내각제로 가겠다는 것은 아니지만 대통령 권한을 제한하는 헌법적인 이야기도 있다. 그런 것을 포함해 광범위한 제도적 노력을 해보자는 뜻"이라며 개헌 추진 가능성을 시사했다.

최고위원회는 당 대표 및 전당대회를 통해 선출된 최고위원 4명 등 선출직 5명, 당 대표 지명직 최고위원 2명 이내, 원내대표와 정책위의장 등 당연직 2명을 포함해 최대 9명으로 구성하기로 했다.

국민의당은 1일 중앙운영위원회를 열어 정강정책과 당헌당규를 최종 확정할 계획이다.

안철수, 당 대표-선대위원장 겸임론 부상…공동체제 가능성(종합) - 2

jo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11123800001

title : '부동산3법' 국무회의 통과…종부세율 최대 6%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