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호주오픈테니스- 조코비치, 역대 최다인 6번째 우승

송고시간2016-01-31 20:39

결승에서 2년 연속 머리 제압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가 호주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4천400만 호주달러)의 사나이로 우뚝 섰다.

조코비치는 31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남자단식 결승에서 앤디 머리(2위·영국)를 3-0(6-1 7-5 7-6<3>)으로 완파하고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왕좌에 올랐다.

우승 상금 340만 호주 달러(약 29억원)를 받은 조코비치는 호주오픈에서만 6차례 우승해 이 대회 남자단식 최다 우승 기록과 동률을 이뤘다.

조코비치 외에 호주의 로이 에머슨이 1961년부터 1967년 사이에 6차례 정상에 오른 예가 있다. 프로 선수들의 대회 출전이 허용된 1968년 이후로는 조코비치가 유일하게 호주오픈을 6번 우승했다.

조코비치는 2008년과 2011년, 2012년, 2013년, 2015년에 이어 6번째로 호주오픈을 제패했다. 최근 6년 사이에 5번이나 호주오픈 정상을 지켰다.

1회전에서 우리나라의 정현(52위·삼성증권 후원)을 3-0(6-3 6-2 6-4)으로 꺾으면서 순항을 시작한 조코비치는 이후 캉탱 알리스(187위·프랑스), 안드레아스 세피(29위·이탈리아), 질 시몽(15위·프랑스), 니시코리 게이(7위·일본)를 차례로 물리쳤다.

4강에서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3위·스위스)를 3-1로 제압한 조코비치는 이날 결승에서 1987년생 동갑인 머리마저 일축하고 최근 호주오픈 14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조코비치는 1세트 시작 후 불과 20분 만에 게임스코어 5-0을 만들며 기선을 제압했다.

1세트를 30분 만에 6-1로 마무리한 조코비치는 2세트 들어 머리의 스트로크에 힘이 실리면서 다소 고전했다.

그러나 게임스코어 5-5로 맞선 머리의 서브 게임 도중 무려 36차례나 오가는 랠리에서 포인트를 따낸 뒤 그 기세를 몰아 브레이크에 성공, 세트스코어 2-0으로 달아났다.

머리는 3세트 타이브레이크까지 승부를 몰고 갔으나 타이브레이크에서만 더블폴트를 두 차례 저지르며 고개를 숙였다.

머리는 지난해 이 대회 결승에서도 조코비치에 패하는 등 호주오픈에서 준우승만 5차례 하게 됐다. 이 가운데 결승에서 조코비치의 벽에 막힌 것만 네 번이다.

조코비치는 이번 우승으로 메이저 대회에서 통산 11번째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호주오픈에서 6회, 윔블던에서 3회 우승했고 US오픈에서도 두 차례 왕좌에 올랐다. 다만 프랑스오픈에서는 준우승만 세 번 했다.

-호주오픈테니스- 조코비치, 역대 최다인 6번째 우승 - 2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