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메르켈 "난민들, 시리아·이라크 평화 찾으면 고국 돌아가야"

송고시간2016-01-31 19:56

독일 난민반대 AfD당수 "불법 입국자 상대 총기 사용해야"

(베를린 AFP·dpa=연합뉴스) 난민에게 우호적이던 독일의 분위기가 변하고 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30일(현지시간) "시리아에 평화가 돌아오고 이라크에서 이슬람국가(IS)가 격퇴되면 난민들이 여기서 얻은 지식을 가지고 고국으로 돌아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메르켈 "난민들, 시리아·이라크 평화 찾으면 고국 돌아가야" - 2

메르켈 총리는 이날 독일 북동부 노이브란덴부르크에서 열린 소속 정당 기독민주당(CDU)의 집회에 참석해 "1990년대 독일로 왔던 구유고슬라비아 난민의 70%가 고국의 안전 회복 이후 돌아갔다"며 이같이 말했다.

메르켈 총리의 난민 포용 정책은 지난해까지 호평을 받았으나 난민 수가 늘면서 철회 압박을 받아왔다.

특히 새해 전야 쾰른에서 이주자들의 집단 성폭력 사건이 터지자 여론이 돌아섰다.

일요신문 빌트암존탁이 31일 내놓은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메르켈 총리가 당수로 있는 기독민주당(CDU)과 자매보수당인 기독사회당(CSU) 연합의 지지율은 34%로 전보다 2%포인트 떨어져 2012년 7월 이래 최저치를 기록했다.

독일은 지난해 망명 신청자 110만 명을 받아들였다.

토마스 데메지에르 독일 내무장관은 "이번 달에 하루 평균 2천 명의 이주자가 독일에 입국했다"며 "올 한해 전체를 예상해보자면 매우, 너무 많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주자 유입에 대한 불만 증가와 함께 이주자에 대한 폭력적인 반응도 나오고 있다.

메르켈 "난민들, 시리아·이라크 평화 찾으면 고국 돌아가야" - 3

유로화 사용을 반대하고 난민 수용에 거부감이 강한 신생정당 '독일을 위한 대안'(AfD)의 프라우케 페트리 당수는 이날 "국경 경비대는 불법 입국을 시도하는 이주자에게 총기를 사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페트리 당수는 "더는 오스트리아를 거쳐 입국하는 미등록 이주자가 생기지 않도록 포괄적으로 통제해야 한다"며 "경찰은 총기를 최후의 수단 삼아 불법 이민을 방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29일에는 독일 남서부 빌링겐-슈베닝겐의 망명 신청자 거처에 수류탄이 투척됐다.

수류탄은 핀이 제거된 상태였으나 폭발하지 않아 피해나 부상자는 없었다.

j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