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당국, 직위 강등 차관급 10명중 9명 부패혐의 비공개"

송고시간2016-01-31 18:17

(홍콩=연합뉴스) 최현석 특파원 = 중국 반부패 당국이 작년 부패 혐의로 직위를 강등한 차관급 간부 10명 중 9명의 혐의를 공개하지 않아 배경이 주목되고 있다.

중국공산당 중앙기율검사위원회(기율위)는 작년 차관급 간부 10명이 심각한 당 규율 위반으로 강등됐다고 밝혔지만, 구체적인 규율 위반 내용을 공개하지 않았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가 31일 보도했다.

그동안 당 간부에 대한 기율위의 조사가 끝난 후 규율 위반 내용이 대부분 공개된 것과 대조적이다.

직위가 강등된 차관급 간부 중 현재까지 혐의가 공개된 이는 작년 2월 부청장급으로 강등된 뒤 당적이 박탈된 쉬아이민(許愛民) 전 장시(江西)성 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政協) 부주석 한 명뿐이다.

쉬아이민은 국자 자산에 막대한 손실을 입히고 딸과 사위의 공무원 채용과 승진에 도움을 준 것으로 조사됐다.

기율위는 간부들이 뉘우치는 자세를 보였는지와 규율을 위반해 얻은 수입을 반환했는지에 따라 강등을 결정했다면서도 불법적인 수입과 뇌물 간 차이를 분명히 밝히지는 않았다.

중국의 정치평론가인 장리판(章立凡)은 기율위가 차관급 간부 9명의 조사 내용을 공개하지 않은 데 대해 "분명히 법치 개념에 어긋나는 것"이라며 공산당이 세부적인 내용 공개에 따른 비판 제기로 당 이미지가 훼손을 우려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주장했다.

중국 베이징(北京)대 청렴정부센터 좡더수이(庄德水) 부주임은 간부에 대한 기소 여부조차 조사 협조 의지에 달렸다며 당이 내부 처벌을 위한 더 분명한 기준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中당국, 직위 강등 차관급 10명중 9명 부패혐의 비공개" - 2

harris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