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불황에도 쓸 사람은 쓴다…백화점 VIP 고객 10% 늘어

송고시간2016-01-31 18:06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경기 침체가 백화점 VIP 고객은 비껴갔다.

경기 침체가 장기화되면서 지갑을 열 때 한번 더 고민하는 소비자가 늘어난 가운데 연간 수천만원 이상 쓰는 백화점 VIP 고객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주요 백화점 3사에 따르면 지난해 롯데백화점에서 연간 6천만원 이상 구매한 'MVG(Most Valuable Guest) 프레스티지' 고객은 전년 대비 10% 늘었다.

현대백화점의 '쟈스민' 고객(연간 4천만원 이상 구매)과 신세계백화점의 '퍼스트 프라임' 고객(연간 6천만원 이상 구매)도 각각 12%, 14% 증가했다.

VIP 고객들의 씀씀이도 보다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롯데 MVG 프레스티지 고객의 매출은 전년 대비 25% 늘었고, 현대 쟈스민 고객과 신세계 퍼스트프라임 고객의 매출도 각각 24.7%, 23% 증가했다. 3사 VIP 고객의 매출 신장률이 VIP 고객 수 증가율을 훌쩍 뛰어 넘은 것이다.

백화점 업계는 이같은 추세에 맞춰 VIP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다.

롯데백화점은 MVG 프레스티지 고객으로 선정되면 매장에서 롯데카드로 결제 시 5% 추가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또한 전 점포의 MVG 라운지 이용이 가능하고, 발레파킹 서비스와 무료 주차 혜택을 누릴 수 있다.

이 뿐 아니라 백화점 문화센터 강좌를 학기당 두 강좌에 한해 50% 할인해주고 명절이나 기념일에는 감사품을 제공한다.

현대백화점은 VIP 고객 등급별로 테마여행, 쇼핑·문화센터 할인, 발레파킹, 라운지 이용 등의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현대백화점 전국 15개 점포에서는 클럽쟈스민과 플래티늄 라운지를 두고 간단한 음료 서비스와 스타일링 클래스를 운영하고 있다.

불황에도 쓸 사람은 쓴다…백화점 VIP 고객 10% 늘어 - 2

gatsb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