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젠 2회 연속 메달!'…올림픽 축구대표팀 귀국 후 해산

송고시간2016-01-31 17:52


'이젠 2회 연속 메달!'…올림픽 축구대표팀 귀국 후 해산

인사하는 올림픽 축구대표팀
인사하는 올림픽 축구대표팀

(영종도=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2016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올림픽 축구대표팀이 31일 오후 영종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 환영객들에 인사하고 있다. 2016.1.31
ryousanta@yna.co.kr

(영종도=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올림픽 축구대표팀의 귀국 행사장에는 '국민 여러분의 성원에 감사드립니다', '세계 최초 8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이라 적힌 문구가 내걸렸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리우 올림픽 아시아지역 예선을 겸해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2016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준우승을 하고 31일 인천공항으로 돌아왔다.

올림픽 본선 진출이라는 목표 달성은 성공했지만 결승에서 만난 '숙명의 라이벌' 일본에게 2-0으로 앞서다 후반에 3골을 내주며 무너진 것은 아쉬운 대목이었다.

황희찬(잘츠부르크), 류승우(레버쿠젠)가 소속팀으로 복귀하고 권창훈(수원) 등이 팀의 해외 전지훈련지에 바로 합류하면서 귀국행사에는 문창진(포항) 등 선수 14명과 신 감독 등이 참석했다.

입국장을 나온 선수단은 축하 꽃다발을 받았고 행사장을 찾은 팬과 국민에게 귀국인사를 했다.

신 감독은 "거의 한달간의 여정을 끝내고 왔는데 환영해주셔서 감사하다"면서 "8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이라는 1차 목표를 달성했지만 국민이 염원하던 한일전에서 져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께 희망이 됐어야하는데 안타깝게 패했다"면서 "리우에 가서 한일전을 하면 그때는 반드시 꺾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문창진(포항)은 "1년간 열심히 준비해 최약체라는 편견을 깨고 올림픽 본선 진출을 이뤘다"면서 "브라질에서 선배들이 이룬 동메달 쾌거를 저희도 이룰 수 있도록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대표팀은 '이젠 2회 연속 메달을 향해, 2012년을 넘어'라 적힌 플래카드를 앞에 두고 '리우! 금메달!' 파이팅을 외쳤다.

bschar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