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내일 다시 '반짝 한파'…수요일부터 날씨 풀릴 듯

송고시간2016-01-31 22:52

경기 북부·강원도 등지 한파주의보…울릉도·독도 대설경보

내일 다시 '반짝 한파'…수요일부터 날씨 풀릴 듯 - 1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월요일인 다음 달 1일은 중국 북부지방에서 확장하는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대체로 맑겠다.

밤부터 2일 아침 사이에는 전라남북도 서해안에 산발적으로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다.

울릉도와 독도에는 31일 오후 6시 대설경보가 내려졌다. 예상 적설량은 31일 오후 5시부터 2월1일 24시까지 5∼15㎝다.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4도에서 0도, 낮 최고기온은 영하 2도에서 영상 6도로 전날보다 낮겠다.

기상청은 북서쪽 시베리아 고기압의 영향으로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기온이 점차 내려가겠고, 바람도 약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추울 것으로 전망했다.

31일 오후 11시를 기해 동두천·연천·포천·고양 등 경기 북부지역과 강원도(동해안 제외), 충북 제천, 경북 영양·봉화·울진 일부와 인천 강화군에 한파주의보를 발효됐다.

한파주의보는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0도 이상 내려가 3도 이하이고 평년 기온보다 3도 이상 낮을 것으로 예상되거나, 아침 기온이 영하 12도 이하인 날씨가 이틀 이상 지속할 때 발효된다.

기상청은 당분간 중부 내륙을 중심으로 최저기온이 영하 12도 안팎으로 떨어지는 곳이 많겠으니 동파 방지 등 시설물 관리와 건강관리에 유의하라고 당부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이달 중순 이후 있었던 '최강한파' 때처럼 북극 한파가 내려와서 계속 머무는 상황은 아니므로 추위가 오래가지는 않을 것"이라며 "한파주의보는 화요일까지 유지되고 수요일부터는 날씨가 풀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comm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