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우·수산물·채소류 공급 대폭 확대…설 물가안정 총력

송고시간2016-01-31 17:33

공공요금에 국제유가 하락 반영, 항공편 유류할증 면제지역신보 지급보증 확대…하도급 임금체불 해소노력 병행

영상 기사 당정, 한우ㆍ수산물ㆍ채소류 공급 대폭 확대
당정, 한우ㆍ수산물ㆍ채소류 공급 대폭 확대

정부와 새누리당은 설 연휴를 앞두고 서민물가 안정을 위해 최근 가격이 크게 오른 한우와 수산물, 채소류 등의 공급을 대폭 늘리기로 했습니다. 또 공공요금에 국제유가 하락분을 적극적으로 반영하는 동시에 전통시장 이용 활성화를 위해 '온누리 상품권' 판매도 크게 확대할 방침입니다. 당정은 이와 함께 다음달 1일부터 국내선 항공편의 유류할증료 1천원을 반영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yjeb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류미나 기자 = 정부와 새누리당은 31일 설 명절 연휴를 앞두고 서민물가 안정을 위해 최근 가격이 크게 오른 한우와 수산물, 채소류 등의 공급을 대폭 늘리기로 했다.

또 공공요금에 국제유가 하락분을 적극적으로 반영하는 동시에 전통시장 이용 활성화를 위해 '온누리 상품권' 판매도 크게 확대하기로 했다.

당정은 이날 국회에서 '설 대비 물가상황 점검 협의회'를 열어 이같은 내용의 민생·경제 대책을 마련했다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여당 간사인 강석훈 의원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우선 정부는 한우의 경우 하루 평균 공급물량을 현행 580t에서 800t으로 늘리는 한편 한우선물세트 할인 판매량을 7만세트에서 11만세트로 확대해 시중가격 대비 20~30% 낮게 판매하기로 했다.

또 수산물은 수협의 할인매장 '바다마트'와 인터넷 쇼핑사이트 등을 통해 공급되는 굴비·전복·홍합 등의 선물세트 물량을 늘리고, 제수·선물용으로 수요가 늘면서 가격 상승세를 보이는 조기와 명태류의 공급도 확대하기로 했다.

채소류의 경우 배추 공급량을 하루 200t 수준에서 2배로, 무는 280t에서 320t으로 각각 늘리는 동시에 설 이후의 가격 불안에 대비해 정부가 선제적으로 수매 비축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설 연휴기간 온누리 상품권 판매 목표액을 1천800억원에서 700억원 늘리는 동시에 다음달 5일까지 개인특별할인을 1인당 월 30만원 한도 내에서 물량 제한을 두지 않고 계속 실시하기로 했다.

당정은 이와 함께 다음달 1일부터 국내선 항공편의 유류할증료 1천원을 반영하지 않기로 했으며, 도시가스 등 공공요금에 국제유가 하락 요인을 지속적으로 반영하기로 했다.

이밖에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한 설 자금 지원 규모를 2조원 확대하기로 한 데 이어 지역신보의 지급보증 규모도 1조5천억원으로 늘리고 하도급 업체의 임금체불 문제에도 적극 나서기로 결정했다.

기획재정부 최상목 1차관은 이날 회의에서 "물가는 전반적으로 낮은 흐름이 이어지고 있지만 한우와 조기 등 일부 성수품 가격이 공급 부족으로 강세를 보이고 있고 최근 한파로 채소 가격도 올라 장바구니 물가가 불안한 상황"이라면서 "이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당정 협의회에는 김정훈 정책위의장과 기재부, 산업통상자원부, 농림축산식품부, 해양수산부, 국토교통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한우·수산물·채소류 공급 대폭 확대…설 물가안정 총력 - 2

huma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