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공항 자동출입국심사대 전수조사…출입문·경보체계 강화

송고시간2016-01-31 17:13

정부, 공항 테러·보안 강화 대책 장관회의 개최고위험 환승객, 항공사에서 환승장까지 직접 안내全경찰부대, 대테러 전담·긴급진압·후속지원부대로 재편

영상 기사 공항 자동출입국심사대 전수조사…경보체계 강화
공항 자동출입국심사대 전수조사…경보체계 강화

공항 자동출입국심사대 전수조사…경보체계 강화 [앵커] 정부는 최근 문제가 된 밀입국 사건을 예방하기 위해서 공항 자동출입국 심사대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하기로 했습니다. 또, 긴급상황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도록 경보 시스템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김혜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정부는 황교안 국무총리 주재로 장관회의를 열고, 공항에 설치된 자동출입국 심사대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이를 통해 밀입국자가 강제로 문을 열고 통과가 가능한지를 직접 확인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또 출입국심사대와 출입문에 설치된 경보시스템을 관리자 사무실까지 확대 설치할 방침입니다. 밀입국한 것으로 의심되는 승객을 신속히 검색하는 지능형 영상감시 시스템과 출입문 이중잠금 장치도 설치할 계획입니다. 정부는 이른바 '불법입국 고위험 환승객'으로 선별된 승객에 대해 항공사 관계자가 환승장까지 안내하는 방안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황교안 국무총리는 회의에 앞서 최근 인천공항에서 발생한 일련의 사건을 '보안실패'로 규정하고, 재발 방지 의지를 다졌습니다. <황교안 / 국무총리> "보안실패가 다시는 반복되지 않도록 관련기관과 긴밀한 협업 하에 철저한 출입국 관리 및 보안 강화 대책을 추진토록 하겠습니다." 우리나라가 국민보호를 위한 대테러수단이 없는 법적 공백상태라 해도 과언이 아니라며, 테러방지법의 조속한 처리도 촉구했습니다. <황교안 / 국무총리> "국회에서도 정치적 이해관계를 떠나서 대승적 차원에서 테러방지법을 최대한 빨리 처리해주시기를 요청드립니다." 황 총리는 최근 공항 보안문제에 대한 국민적 우려가 커짐에 따라, 당초 차관회의로 예정됐던 회의를 장관회의로 격상해 주재했습니다. 연합뉴스TV 김혜영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yjeb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정부는 최근 문제가 된 밀입국 사건을 방지하기 위해 공항 자동출입국심사대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경보 시스템을 확대·강화하기로 했다.

또 고위험 환승객에 대해서는 항공사 관계자가 환승장까지 직접 안내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정부는 31일 서울청사에서 황교안 국무총리 주재로 공항 테러·보안 강화 대책 관계장관회의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대책을 논의했다.

정부는 애초 이석준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차관회의를 열 계획이었지만, 최근 인천공항에서 밀입국 사건이 발생하고, 폭발물 의심 물체가 발견되는 등 보안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보고 긴급하게 황 총리 주재의 장관회의로 격상했다.

정부는 인천공항 보안 강화 대책의 일환으로 자동출입국심사대 106대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해 밀입국자가 강제로 문을 열고 통과가 가능한지를 점검하기로 했다.

또 자동출입국심사대나 출입문에 설치된 경보시스템을 관리자 사무실까지 연결해 경보음이 울리면 담당자가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지금까지는 밀입국자가 무단으로 통과한다고 해도 현장에서만 경보음이 울려 사무실에 있는 담당자는 경보음이 울렸다는 사실 자체를 확인하기 쉽지 않았다.

아울러 신속하게 밀입국 의심자 검색을 할 수 있는 지능형 영상감시 시스템을 설치하고, 밀입국 사건이 발생한 보안검색 구역의 출입문 등에는 이중잠금 장치를 설치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승객 정보를 사전에 분석해 '불법입국 고위험 환승객'을 선별한 뒤 고위험 환승객에 대해서는 항공사 관계자가 환승장까지 직접 안내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승객이 증가할 경우 공항 건물 출입구 등지와 검역·입국·세관(CIQ) 지역에 X-레이 장비와 전신검색기, 이동물체 탐지 CCTV 등 첨단 과학장비를 확대할 방침이다.

보안 업무에 대한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출입국심사장 전체에 법무부 산하 '보안관리 전담팀'을 만들어 배치하고, 중대 보안사고가 발생한 경비·보안 용역업체는 퇴출시키는 방안도 마련하기로 했다.

정부는 또 대테러 대책으로 국제 테러분자의 명단을 입수해 입국을 차단하고, 사이버 대테러요원을 증원하며, 전국 테러취약시설을 면밀히 점검하기로 했다.

특히 외국 정보기관과의 협조를 통해 국제 테러분자에 대한 정보를 수집하고, '외로운 늑대형(자생적 테러분자)' 테러 위험인물을 파악하며, 테러 선전·선동 사이트와 폭발물 제조 사이트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신종 사제폭발물에 대한 검색과 보안 역량을 높이고, 모든 경찰부대를 대테러 전담부대와 긴급진압부대, 후속지원부대로 재편해 테러가 발생하면 즉각 투입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이밖에 방탄복·방탄헬멧 등 기본장비를 보강하고, 무인기(드론)을 이용한 테러와 같은 신종 테러에 대응할 수 있도록 장비를 확충할 계획이다.

공항 자동출입국심사대 전수조사…출입문·경보체계 강화 - 2

jesus786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