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민의당, 安 '원톱'이냐 '투톱'이냐…이르면 오늘 결론

송고시간2016-01-31 16:41

대선결선투표제·공천룰 등 정강정책·당헌당규가 핵심내일 중앙운영위서 확정…安 "논의중, 내일까지 결론"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박수윤 기자 = 안철수 의원이 주도하는 국민의당(가칭)이 이르면 31일 당의 정강정책과 당헌당규, 지도체제 등에 대해 결론을 낼 계획이다.

당의 첫 대표도 이날 가닥을 잡을 것으로 알려져 당 안팎에서는 안철수 의원이 단독 대표로 나설지 또는 공동 대표 체제가 될지 주목하고 있다.

국민의당, 安 '원톱'이냐 '투톱'이냐…이르면 오늘 결론 - 2

국민의당에 합류한 현역 의원들과 창당준비위원회 지도부는 이날 오후 서울 마포구 창준위 사무실에서 이들 문제에 대한 '끝장토론' 형식의 비공개 토론을 연다.

당헌에 규정되는 당 지도체제와 관련해서는 단독 대표 체제 또는 공동 대표 체제가 논의될 예정이다. 특히 안 대표가 직접 대표를 맡을지 이럴 경우 단독 대표체제가 될지 아니면 공동 대표가 될지, 또는 안 의원 외에 공동 대표는 누가 맡을지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안 의원 측근 그룹에서는 창당을 주도한 당의 간판인 안 의원이 단독 대표를 맡아야 한다는 쪽으로 의견이 모아지는 양상이다.

안 대표가 이날 설 연휴전 3당 대표 민생정책회담을 직접 제안한 것도 당 대표직을 염두에 둔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일단 안 의원은 이날 창준위 사무실에서 기자들로부터 당 대표직을 맡을지에 대한 질문을 받고 "아직 의논중이다. 창당대회 전에 정하면 된다. 내일도 있다"라고 답했다.

의원 그룹에서는 '안철수 사당화(私黨化)' 우려에 따라 안 의원을 포함한 공동 대표체제를 주장하는 쪽이 많은 것으로 전해졌다.

공동 대표 체제가 될 경우 당대당으로 통합하는 국민회의(가칭)의 천정배 의원이 안 의원의 파트너가 될 가능성이 있지만, 호남 현역 의원들의 '물갈이 공포'가 변수가 될 수 있다.

천 의원 대신 김한길 의원을 꼽는 흐름도 있으나, 옛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김한길 체제를 연상시킬 수 있고 천 의원의 수용 여부도 미지수다.

대선 1차 투표에서 과반 득표자가 없을 경우 최다 득표자 2명을 대상으로 결선을 치르는 대선 결선투표제 도입 여부, 현행 소선거구제 대신 중대선거구제 도입 등도 논의 대상이다.

총선 공천룰도 논의 테이블에 올려질 예정이다.

이날 결정 사항은 다음달 1일 중앙운영위원회를 통해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이에 앞서 국민의당은 창준위 사무실에서 그동안 신당 합류 또는 출마를 발표한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새 정치 토론회가 열고 새정치의 의지를 다졌다.

정표수 공군 예비역 소장, 양선묵 전 민주당 국제협력위원장, 갈상돈 전 국제앰네스티 한국지부 사무국장은 이날 문병호 의원과 함께 국회 기자회견을 통해 국민의당 합류를 발표했다. 갈 전 사무국장은 강동을 출마를 선언했다.

jo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