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용석, 새누리 복당 신청…김용태 "최고위는 부정적"(종합)

송고시간2016-01-31 16:42

마포을→용산으로 옮겨 출마선언…"무소속 출마 없다"김용태 "신청은 자유…최고위원 9명중 7명이 반대의견"

영상 기사 강용석, 새누리 입당원서…용산 출마선언
강용석, 새누리 입당원서…용산 출마선언

강용석 전 의원은 새누리당에 입당원서를 내고 이번 국회의원 선거에서 서울 용산에 출마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강 전 의원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이같이 선언하고 무소속 출마는 없다면서 최고위원회의에서 현명하게 판단해달라고 말했습니다. 강 전 의원은 2010년 '아나운서 비하 발언'으로 당에서 제명됐으며, 방송인으로 활동하던 중 최근에는 유명 여성 블로거와 불륜설에 휩싸여 곤욕을 치렀습니다. 이와 관련해 김용태 서울시당위원장은 "당헌·당규상 제명당했을 당시 소속됐던 시도당이 적격성을 심사하게 돼 있다"며 엄정하게 심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yjebo@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류미나 기자 = 강용석 전 의원은 31일 새누리당에 입당원서를 내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4·13 총선에 서울 용산으로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강 전 의원은 "군 복무 기간의 대부분을 용산에서 보냈으며, 둘째 아이가 태어나고 첫째 아이가 초등학교에 들어갈 때까지 용산구민으로 살았다"며 자신의 옛 지역구인 마포을이 아닌 용산에서 출마를 결심한 배경을 설명했다.

강 전 의원은 지난 2010년 '아나운서 비하 발언'으로 당에서 제명됐으며, 방송인으로 활동하던 중 최근에는 유명 여성 블로거와 불륜설에 휩싸여 곤욕을 치렀다.

강 전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무소속 출마는 없다"며 "당원 자격에 대해선 내일 최고위원회의에서 현명하게 판단하실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서울시당위원장인 김용태 의원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강 전 의원이 복당을 신청하는 것은 자유다. 그러나 복당 신청을 하면 당헌·당규상 제명당했을 당시 소속됐던 시·도당이 복당 적격성을 심사하게 돼 있다"며 "조속한 시일 내 엄정하고 면밀하게 복당 심사를 하겠다"고 밝혔다.

또 강 전 의원이 서울시당의 복당 심사를 건너뛰고 곧바로 다음 달 1일 최고위 회의에서 의결될 것이라고 주장한 데 대해서도 김 의원은 "김무성 대표와 김태호·이인제·김을동·이정현 최고위원과 김정훈 정책위의장은 직접 '말도 안 되는 얘기'라는 입장을 밝혔고, 서청원 최고위원 측도 '전혀 들어보지 못한 얘기'라는 반응이었다"고 반박했다.

강 전 의원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열려고 했으나, 현재까지 당원이 아니라는 이유로 제지당했다.

그러자 국회 정론관으로 기자회견 장소를 변경했다. 정론관 기자회견은 현역 의원의 소개가 필요한 만큼 이날 당직인 유의동 원내대변인의 부탁을 받아 문정림 원내대변인이 배석했다.

강용석, 새누리 복당 신청…김용태 "최고위는 부정적"(종합) - 2

zhe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