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조 시장 잡아라"…식품업계, 명절선물세트 '올인'

송고시간2016-02-01 06:45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민족 대이동'이 나타나는 명절에 가장 흔히 주고받는 선물이 햄과 참치 통조림 등 가공식품류다.

일 년에 설과 추석 단 두 차례지만, 이 기간 매출이 한 해 '농사'를 좌우할 정도로 비중이 크다. 식품업체들이 명절 선물세트 판매에 사활을 거는 이유다.

1일 업계에 따르면 설과 추석을 합친 명절 가공식품 선물세트시장 규모가 올해는 1조원을 훌쩍 넘길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축산품이나 과일 등 신선식품은 제외하고 햄과 참치 통조림, 식용유 등 가공식품으로 구성된 선물세트만 포함한 수치이다.

작년의 경우 설 가공식품 선물세트 매출은 약 4천500억원, 추석은 5천150억원 규모로 추산된다. 올해는 매출이 작년보다 호조를 보이고 있어 시장 규모가 무난히 1조원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최근 장기 불황 속에 가격대가 낮은 실속형 선물세트를 찾는 이들이 늘면서 가공식품업계의 경쟁은 더 치열해지고 있다.

실제로 작년 추석에 신선식품 선물세트 매출은 감소했지만 가공식품은 8%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업계는 올해 설에도 가공식품 선물세트 매출이 작년보다 5% 이상 성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명절선물세트 시장 최강자는 스팸을 보유한 CJ제일제당이다.

CJ제일제당은 해마다 설과 추석 각각 1천억원 이상의 매출을 올려 가공식품 선물세트시장에서 25% 이상의 점유율을 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스팸만 작년 설 매출이 658억원에 달했으며, 올해 설 판매 목표치는 약 790억원이다.

추석까지 포함하면 올해 명절 기간 스팸 매출만 1천600억원 수준으로 예상된다. 스팸 연간 매출이 2천500억원 수준임을 고려하면 연매출의 약 3분의 2가 명절 매출인 셈이다.

"1조 시장 잡아라"…식품업계, 명절선물세트 '올인' - 2

그 외 명절 선물세트 시장에서는 동원, 대상, 사조, 오뚜기 등이 격돌하는 양상이다.

동원F&B의 주요 제품 전체 매출에서 명절 선물세트가 차지하는 비중은 캔햄이 약 40%, 참치가 약 25%, 김이 약 10% 수준으로 집계됐다.

설 연휴를 코앞에 두고 업계는 막바지 판촉활동에 힘을 쏟고 있다.

과거에는 영업 중심으로 판촉이 전개됐지만 최근에는 업계가 복합형 세트를 대거 출시하고 마케팅 전쟁을 벌이고 있다.

각 업체는 선물세트 전담 태스크포스(TF)까지 구성해 물량 공급과 유통 등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CJ제일제당 등은 직원들의 자발적인 판촉 활동을 장려하기 위해 판매 금액의 일부를 인센티브로 제공하고 있다.

대상은 선물세트 판매 장려를 위해 본부별 인센티브 제도를 운영하는 한편, 현장 판매 여사원들을 대상으로 매출액 상위 100명을 선발해 동남아 해외여행을 보내주고 있다.

동원도 판매 성과우수자에 대해서는 해외여행을 보내주는 제도를 진행하고 있다.

doub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