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축구 리우올림픽 본선 티켓 획득한 신태용호 귀국

송고시간2016-01-31 15:48

(영종도=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축구 본선 진출 티켓을 따낸 신태용호가 31일 귀국했다.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2016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결승에서 일본에 아쉽게 역전패한 축구 올림픽 대표팀은 이날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올림픽 아시아지역 예선을 겸해 열린 이번 대회에서 한국은 세계 최초로 8회 연속 올림픽 축구 본선 진출이라는 쾌거를 달성했다.

16개팀이 4개조로 나뉘어 치른 이번 대회에서 '디펜딩 챔피언' 이라크를 비롯해 우즈베키스탄, 예멘 등과 C조에 속한 한국은 조별리그 2승1무를 기록, 조 1위로 8강에 올랐다.

한국은 8강전에서 요르단을 상대로 오프사이드 논란 끝에 1-0 진땀승을 거뒀지만 4강전에서는 카타르에 3-1 시원한 승리를 거뒀다.

대회 3위까지 주어지는 리우행 티켓을 확보한 한국은 결승전 상대인 '숙명의 라이벌' 일본을 꺾고 금의환향을 꿈꿨다.

한국은 그러나 결승전에서 2-0으로 앞서다 후반 내리 3골을 내준 끝에 일본에 2-3으로 역전패해 아쉬움을 남겼다.

대회 전까지 실력이 부족하다는 의미의 '골짜기 세대'라 불리며 주목받지 못했던 대표팀은 권창훈(수원), 문창진(포항), 류승우(레버쿠젠) 등의 활약을 앞세워 선전을 펼쳤다는 평가다.

특히 팀의 기둥으로 자리잡은 '무서운 막내' 황희찬(잘츠부르크)의 공격력이 돋보였다.

부상을 당한 황희찬이 소속팀으로 조기 복귀한 가운데 진성욱(인천), 김현(제주) 등 선수 14명과 신태용 감독 등 코칭스태프 등이 이날 귀국했다.

유럽파인 류승우는 독일로 출국했고 권창훈 등도 소속팀 전지훈련장으로 합류했다.

축구 리우올림픽 본선 티켓 획득한 신태용호 귀국 - 2

bschar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