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설 열차표 싸게 팝니다' 현금거래 요구하면 사기 의심

송고시간2016-02-01 06:00

'배송 수령 가능 시간 남겨주세요' 등 URL 문자 '스미싱' 주의경찰청, 설 전후해 13일까지 인터넷 사기 및 스미싱 집중 단속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설 명절 전후로 인터넷에서 '열차표를 싸게 팔겠다'며 현금 거래만을 요구하면 일단 사기인지 의심해봐야 한다.

스마트폰으로 설 선물 배송·명절인사 문자와 함께 인터넷주소(URL)가 찍혀도 스미싱 가능성이 크다.

경찰청은 설 연휴 토요일인 13일까지 인터넷 사기 및 스미싱을 중점 단속하기로 했다고 1일 밝혔다.

단속 대상은 상품권, 숙박권, 승차권 등을 싸게 팔겠다고 접근하는 인터넷 사기와 선물 배송, 설 인사, 세뱃돈 송금 등 다양한 사칭 문구로 유혹하는 스미싱 범죄다.

지난해 설 전후 2주간 '인터넷 사이버범죄 신고시스템'에 접수된 인터넷 거래사기 피해 건수는 모두 193건으로, 평상시보다 42%나 많았다.

대부분 사기 범죄가 카드결제나 에스크로를 활용하지 않고 중고거래 사이트 및 애플리케이션에서 범인이 지정하는 계좌로 현금을 이체하도록 하는 결제방식을 택했다.

파격적인 할인가를 제시하며 현금거래를 유도하면 사기 거래가 아닌지 의심하고, 사이버 범죄 예방 정보 앱 '사이버캅'이나 서울시전자상거래센터 등을 통해 사기에 이용된 전화번호나 계좌인지 확인해야 한다.

'16일 선물세트 배송 관련 방문예정이오니 수령 가능한 시간대 남겨주세요', '설 이벤트 세일 ∼50%, 상세정보 확인 등'의 내용과 함께 '126.15.24'와 같은 단축 URL이 찍힌 문자가 오면 스미싱으로 간주해야 한다.

최근 스미싱은 단순한 소액결제 피해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스마트폰에 저장된 주소록, 사진, 공인 인증서 등을 해킹해 더 큰 금융범죄로 이어질 수 있다고 경찰청은 경고했다.

경찰청은 지인에게 온 문자라도 URL 클릭 전 확인하고 소액결제 차단과 스마트폰 보안설정을 '알 수 없는 출처의 설치 금지'로 변경하는 등 스미싱 방지프로그램을 설치할 것을 권고했다.

d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731033900002

title : 외국환시세(7월31일·하나은행 1차 고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