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가상현실·스크린X, 미래 성장동력으로 키운다

송고시간2016-01-31 12:00

미래부 '디지털콘텐츠 플래그십 프로젝트' 추진…3년간 1천800여억원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가상현실(VR)과 스크린X(다면상영) 등 문화와 정보통신기술(ICT)을 융합한 디지털콘텐츠 플래그십 프로젝트에 올해부터 3년간 1천850억원(민관 합동)이 투입된다.

미래창조과학부는 29일 서울 청계천 문화창조벤처단지에서 열린 '제2차 ICT 정책해우소'에서 이런 계획을 발표했다고 31일 밝혔다.

디지털콘텐츠 플래그십 프로젝트는 문화·ICT 기업 간 협업 생태계를 조성하고 신산업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이 분야에서 간판 사업을 선정하고 육성하는 사업이다.

먼저 디지털콘텐츠 분야 신산업·플랫폼의 구심점이 될 '5대 선도 프로젝트'(올해 249억원)를 선정해 집중적으로 육성하기로 했다.

5대 선도 프로젝트는 페이스북과 소니, 삼성, 마이크로소프트 등 글로벌 정보기술(IT) 공룡 기업들이 각축 중인 VR와 우리 기술력과 아이디어로 개발된 스크린X 등을 바탕으로 소프트웨어와 콘텐츠, 디바이스를 패키지화한 비즈니즈 모델을 만들자는 것이다.

이에 따라 ▲ 무선인식·영상처리 등 소프트웨어(SW)·콘텐츠·디바이스를 결합한 VR 게임·체험 ▲ K-팝·캐릭터 등 한류 콘텐츠와 VR 기술, 놀이기구를 접목한 VR 테마파크(놀이동산) ▲ 360도 영상을 촬영해 유통할 수 있는 VR 영상플랫폼에 투자하기로 했다.

또 SW 기술과 영화·애니메이션 등 킬러 콘텐츠를 엮어 스크린X와 접목하고 이를 글로벌 시장에 들고 나가기로 했다. 글로벌 유통 분야에서는 중국·동남아 등에 국내의 우수한 이러닝·이북 콘텐츠와 시스템 등의 패키지 수출을 추진한다.

5대 선도 프로젝트를 뒷받침하기 위해 공간합성, 동작인식, 오감·인터랙션 등의 원천·기반기술 개발(올해 242억원)도 추진된다.

중국·유럽 등과의 글로벌 협력 및 문화체육관광부·국방부 등과 부처 협업을 통해 일을 추진하고 개발 결과물을 상암동 누리꿈스퀘어에 집적·고도화해 사업화와 연계한다.

서울 상암DMC에 문화·ICT 융합거점을 육성(올해 125억5천만원)하는 사업도 추진된다.

이미 ICT·SW 기업과 방송·미디어, 콘텐츠 분야 기업들이 밀집한 이곳을 거점으로 삼고 5대 선도 프로젝트와 기술개발 결과물을 모아 고도화한다는 구상이다.

이곳에 집적된 개발 결과물을 바탕으로 인재 양성, 제작 인프라, 기술 지원 및 창업과 입주 지원 등을 연계해 웹툰·캐릭터·애니 등 창작자들과 ICT 기업이 다양한 아이디어·기술을 나누고 새 서비스가 개발·유통·수출되는 문화·ICT 융합의 거점으로 육성한다는 것이다.

또 누리꿈스퀘어를 리모델링해 개발 결과물 집적, 인재 양성, 인프라 등 융·복합 공간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DNC페스티벌을 세계 최대의 디지털 문화축제로 육성하는 방안도 추진하기로 했다.

sisyph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