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컵라면 소방관 없도록" 서울시 재난현장 지원팀 출범

송고시간2016-02-01 06:00

재난현장회복팀 신설 등 소방공무원 근무환경 개선

서울시, 소방관 '재난현장 회복팀' 신설

서울시는 재난현장에서 소방대원이 지친 몸을 추스르고 응급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재난현장 회복팀'을 신설했다고 밝혔습니다. 의료진 등 4∼5명으로 구성된 팀이 구급장비와 냉장고, 취사도구, 휴식공간 등이 갖춰진 차량을 타고 현장에서 소방관의 회복을 돕는 겁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yjebo@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화재현장 한 구석에서 얼굴이 시커멓게 그을린 채 허겁지겁 컵라면으로 끼니를 때우는 소방관이 없도록 서울시가 지원한다.

서울시는 1일 대규모 화재 등 재난 현장에서 소방대원이 지친 몸을 추스르고 응급 치료를 받는 한편 허기를 달랠 수 있도록 돕는 재난현장 회복팀을 신설했다고 밝혔다.

의료진 등 4∼5명으로 구성된 팀이 구급장비, 냉장고, 취사도구, 휴식공간 등이 갖춰진 차량을 타고 현장에서 소방관의 회복을 돕는다.

산소발생기가 있는 심신안정실은 지난해 17개 소방서·소방본부에 설치됐고 올해는 나머지 7곳에 추가된다.

서울시는 작년 7월부터 소방차 운전대원 전원에 대해 운전자 보험을 가입, 출동 중 발생하는 교통사고 벌금과 변호사 선임비용, 형사합의금을 지원한다.

최근 5년간 서울시내에서 발생한 소방차 교통사고 129건의 사고 책임은 대부분 소방차 운전대원이 개인적으로 부담했다.

안전장갑, 헬멧, 공기호흡기 등 개인보호장비 보유율을 100%로 유지하기 위해 올해 예산 43억원을 투입한다.

유해 화확물질을 접촉한 119대원에 대한 지원을 확대해 경미한 부상 등에 대한 치료비도 적극 지원한다.

자연휴양림 등에서 산책하며 격무에 지친 몸과 마음을 치유하는 '힐링캠프' 참여 인원을 연 300명으로 늘린다.

아울러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소방공무원의 직무환경에 대한 연구를 추진, 소방공무원 질병과 관련한 공상 근거 등을 마련하고 근무환경 개선을 위한 체계적인 방안을 강구할 방침이다.

"컵라면 소방관 없도록" 서울시 재난현장 지원팀 출범 - 2

mercie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71018182900003

title : '댐 대안' 해수 담수화, 본격 추진되나…후보지 14곳 선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