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野 합의파기, 의회민주주의 짓밟은 것"

송고시간2016-01-30 10:12

(서울=연합뉴스) 이신영 기자 = 새누리당은 30일 여야가 합의처리하기로 했던 기업활력제고특별법(일명 원샷법)과 북한인권법 통과가 무산된 데 대해 "의회민주주의를 짓밟은 것"이라고 비판했다.

여야는 지난 29일 본회의를 열고 원샷법과 북한인권법을 처리하기로 했지만, 야당이 선거구 획정을 담은 공직선거법 개정안도 함께 처리해야 한다고 나서면서 불발됐다.

김영우 수석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여야 간 합의정신을 아무런 거리낌 없이 무력화시킨 것은 의회민주주의의 기본을 짓밟은 것"이라며 "김 위원장은 잘못된 선택임을 인정하고 여야 간 합의 내용 실천에 협조해주길 당부한다"고 말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자당 내 원내대표를 비상대책위원에서 제외하더니 여야 원내대표 합의내용까지 없던 일로 하는 이런 비상식적이고 반의회주의적인 분위기에서 향후 어떻게 여야 간 합의 노력을 해야 할지 막막하다"고 했다.

유의동 원내대변인도 "야당이 아무리 비대위 체제라 하더라도 비대위원장이 자당의 원내대표를 인정하지 않는다면 앞으로 여야 간 어떤 합의가 가능하겠냐"며 "김종인 위원장은 향후 상황에 대해 막중한 책임을 져야 한다는 것을 분명히 인식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與 "野 합의파기, 의회민주주의 짓밟은 것" - 2

eshi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