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금융연구원 "카드 수수료에 정부개입 최소화해야"

송고시간2016-01-31 12:00

"시장원리 훼손·시장참여자 갈등 심화 우려"

금융연구원 "카드 수수료에 정부개입 최소화해야" - 1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정부가 시장질서를 훼손할 수 있는 신용카드 수수료 개입을 가급적 자제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재연 한국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31일 '신용카드 시장 정상화를 위한 정부의 역할'이라는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 연구위원은 "최근 국내 신용카드 가맹점 수수료 개편(재산정) 과정에서 나타난 것처럼 수수료에 대한 정부의 개입이 불필요하게 계속 확대될 경우 시장원리가 훼손되고 이 때문에 시장 참여자 간 갈등이 심화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영세한 중소가맹점에 우대수수료율을 적용하는 것은 시장실패에 따른 불가피한 방안이지만 그 대상 범위가 확대되고 수수료율이 지나치게 낮은 것은 시장원리에 맞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내년부터 신용카드 가맹점 수수료 대폭인하
내년부터 신용카드 가맹점 수수료 대폭인하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이르면 내년 1월 말부터 신용카드 가맹점이 카드사에 매출을 기준으로 내는 수수료가 큰 폭으로 내린다. 영세·중소 가맹점은 현 수준보다 0.7%포인트, 연매출 10억원 이하인 일반가맹점은 평균 0.3%포인트 떨어질 전망이다. 새누리당과 금융위원회는 2일 당정협의를 거쳐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하는 카드수수료 인하 방안을 확정했다. 사진은 이날 서울의 한 음식점 출입문에 붙은 카드사 스티커의 모습. 2015.11.2
kane@yna.co.kr

지난해 11월 금융당국이 발표한 카드수수료 인하방안에 따라 신용카드 우대수수료율은 올해 연매출 2억원 이하 영세가맹점에서 0.8%로, 연매출 2억∼3억원인 중소가맹점에서 1.3%로 각각 낮아진다.

그러나 카드사들이 최근 일부 중형가맹점을 상대로 수수료 인상을 추진하다가 비판 여론에 휩싸이는 등 논란이 빚어졌다.

이 연구위원은 "향후 금융정책당국과 국회는 가맹점 보호를 목적으로 무조건 전 가맹점 수수료를 낮게 유지하기 위해 수수료 산정에 대한 개입을 확대하기보다 개입 목적을 명확하게 정하고 개입을 최소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특히 경쟁적 시장을 통한 신용카드 시장의 정상화가 장기적으로 신용카드 산업을 발전시키고 카드사, 카드회원, 가맹점 등 전체 시장참여자의 이익에 부합한다고 강조했다.

우리나라 신용카드 시장은 1998년 이후 의무수납제도 등 정부의 적극적인 활성화 정책으로 빠르게 발전했지만 수수료 결정 과정에서 가맹점의 협상력은 약한 것으로 평가된다.

noj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