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작년 민간기업 스마트워크 이용률 14.2%…3.8%p↑

송고시간2016-01-31 12:00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지난해 민간 기업에서 사무실이 아니라 집 등 다른 곳에서 일을 하는 '스마트워크' 이용률이 전년보다 3.8%포인트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미래창조과학부와 행정자치부, 고용노동부는 '2015 스마트워크 이용 현황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31일 밝혔다.

조사는 전국 5인 이상 사업장 근로자 2천명, 중앙행정기관·지방자치단체·공공기관 종사자 800명을 상대로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조사 결과 지난해 민간 부문의 스마트워크 이용률은 14.2%로 전년보다 3.8%포인트 높아졌다.

스마트워크를 유형별로 보면 모바일 오피스(20.1%)를 가장 많이 이용하고 있었고, 이어 원격회의(11.2%), 재택 근무(9.2%), 스마트워크센터(5.9%) 순이었다.

모바일 오피스는 물리적인 공간 개념이 아니라 모바일 기기를 이용해 업무를 처리하는 것을 가리킨다.

스마트워크의 효과로는 기업 측면에서는 '사무실 운영·관리비용 절감'(59.5%), '업무시간 단축'(54.9%) 등이, 개인 측면에서는 '출퇴근 시간과 비용 절감'(73.2%), '육아와 가사 시간 확보'(63.6%) 등이 꼽혔다.

특히 여성 근로자의 64.4%는 스마트워크가 육아나 가사 시간 확보에 도움이 된다고 답했다.

공공부문 종사자의 경우 대부분(85.8%) 스마트워크센터 이용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용 이유로는 '출퇴근 시간 절약'(71.0%)을 가장 많이 지목했고, 거주지형 스마트워크센터를 이용할 경우 45.7%는 사무실로 나갈 때보다 1시간 이상 시간이 절감된다고 답했다.

응답자들은 스마트워크센터 근무가 업무적으로 효율성 증대(80.1%), 업무시간 단축(79.5%) 등에 효과가 있다고 답했다.

스마트워크 활성화의 걸림돌로는 민간 부문의 경우 '일하는 시간과 개인 시간의 구분 모호'(18.7%), '대면 중심의 직장 문화'(12.5%), '보안 문제'(9.3%) 등이 지목됐다.

또 공공 스마트워크센터를 충분히 활용하지 못하는 이유로는 '자유롭게 이용할 수 없는 조직 문화'(55.8%), '의사소통의 어려움'(35.9%) 등이 꼽혔다.

미래부 관계자는 "스마트워크의 필요성과 기대 효과에도 민간 기업의 도입률은 여전히 낮은 편"이라며 "스마트워크를 확산시켜 기업의 비용을 절감하고 일·가정 양립에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sisyph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