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0% 요금할인' 가입자 500만명 돌파

송고시간2016-01-31 12:00

20∼30대 가입자 비중이 47.3%로 절반 육박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휴대전화 단말기 보조금을 받는 대신 요금을 20% 할인받는 '지원금에 상응하는 요금할인'(20% 요금할인) 가입자가 500만명을 넘어섰다.

31일 미래창조과학부에 따르면 25일까지 20% 요금할인에 가입한 사람은 500만9천447명으로 집계됐다.

12월 말 기준 이동전화 가입자가 5천366만658명임을 감안하면 전체 가입자의 9.3%가 이 제도를 이용하고 있는 셈이다.

가입자 증가세는 갈수록 가팔라지는 양상이다. 당초 이 제도가 처음 도입될 당시에는 할인폭이 12%에 불과해 이용이 저조했다.

그러다 지난해 4월 할인폭이 20%로 확대되면서 가입자가 눈에 띄게 증가하기 시작했다. 할인율 20% 상향조정 후 가입한 사람(483만3천574명)의 비중이 96.5%다.

미래부 관계자는 "이달 초 요금할인을 받을 수 있는 휴대전화 단말기 확인 시스템을 오픈한 이후에는 하루 평균 가입자가 2만7천386명으로 크게 늘었다"고 말했다.

최근 3개월의 하루 평균 가입자는 2만3천447명에 그쳤다.

작년 4월 이후 가입자를 유형별로 나눠보면 약 65.2%가 단말기 구매 때 지원금을 받는 대신 요금할인을 선택한 경우다.

24개월 약정이 만료되거나 자급폰(개별적으로 구입한 단말기)·중고폰을 이용해 가입한 경우는 34.8%였다.

미래부 관계자는 "2년 약정 만료자나 자급폰·중고폰 이용 가입자는 특히 요금할인 가능 단말기 확인 시스템 오픈 후 급증하는 추세"라고 말했다.

또 새로 단말기를 구매하며 이동전화 서비스에 가입하는 사람 중 지원금 대신 요금 할인을 선택하는 비율은 이통 3사 평균 21.7%로 집계됐다. 여전히 이동전화 가입자 10명 중 8명은 지원금을 선택한다는 얘기다.

20% 요금할인 가입자를 연령대별로 나눠보면 20대가 24.4%, 30대가 23.0%, 40대가 19.1%, 50대가 14.1%, 60대 이상이 81.%였다. 10대 이하 가입자의 비중도 9.2%였다.

20∼30대 젊은 층이 가장 적극적으로 이 제도를 이용하고, 연령이 높아질수록 이용도가 낮아지는 모양새다.

미래부 관계자는 "20% 요금할인을 통해 예전에는 지원금 혜택을 받지 못했던 2년 약정 만료자나 자급폰·중고폰 가입자도 혜택을 누릴 수 있게 됐다"며 "자급폰 활성화의 기반이 마련된 점도 성과"라고 말했다.

'20% 요금할인' 가입자 500만명 돌파 - 2

sisyph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