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북항 재개발지 친수시설 관리주체 제각각…단일화 추진

(부산=연합뉴스) 이영희 기자 = 부산 원도심 부활의 기폭제 역할을 할 북항 재개발지역 내 공원이 자칫 골칫거리가 될 수 있어 친수시설의 관리주체 단일화가 추진된다.

중구 중앙동~동구 초량동에 걸쳐 있는 북항재개발지역(153만2천400여㎡)에 조성될 공원은 모두 8곳으로 전체 면적은 27만9천300여㎡에 이른다.

이 공원들은 오페라하우스 등이 들어설 예정인 섬 형태의 해양문화지구를 둘러싸고 흐르는 길이 2.2km, 폭 25∼40m의 경관수로 주변에 조성된다.

북항 재개발지 친수시설 관리주체 제각각…단일화 추진 - 2

문제는 인접한 친수시설인 경관수로, 호안, 공원의 소유자와 관리주체가 서로 다르다는 것이다.

부산항만공사가 돈을 들여 북항재개발지역에 조성하지만 '도시공원 및 녹지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계획을 수립한 상태여서 준공되면 소유권이 부산시로 넘어간다.

부산시나 자치구가 관리 책임을 지게 되는데 연간 13억원이 넘는 비용이 큰 부담이 될 것으로 보인다.

공원과 경관수로 사이에 만드는 폭 10m정도의 호안과 경관수로는 항만시설이어서 국가 소유가 된다.

관리는 국가를 대신해 부산항만공사가 맡게 된다.

이처럼 인접한 친수시설인데도 소유와 관리주체가 서로 다르면 관리사각지대가 발생하고, 시설물 파손이나 수로에 사람이 빠지는 등 사고라도 나면 책임소재를 놓고 분쟁도 우려된다.

도시공원으로 조성하면 녹지비율이 60%를 넘어야 해 다양한 편의시설을 마련하는 데에도 제약이 뒤따를 것으로 보인다.

부산항만공사는 경관수로 양쪽에 들어설 이 공원에 컨테이너 부두를 소재로 하는 편의 및 문화공간, 전망대, 카페거리, 수변 테라스, 오픈 마켓 등 시민과 관광객을 위한 다양한 편의시설과 보고 즐길거리를 조성할 계획을 국제공모를 통해 세워두고 있다.

최근 열린 '북항 재개발지 친수공원 조성계획' 용역 중간보고회에서도 이런 문제가 제기됐다.

보고회에서는 "북항 재개발지가 단계적으로 조성될 예정인데 현재 같은 상태로 가면 공사가 모두 끝날 때까지 지자체가 공원 인수를 거부해 장기간 관리 부재 상태에 놓여 흉물로 변할 가능성도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부산항만공사는 이런 우려를 반영해 공원을 비롯한 모든 친수시설을 통합관리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현재 도시공원법 적용을 받는 재개발지역 내 공원들을 항만법 적용을 받는 항만친수시설, 즉 해양공원으로 바꾸면 국가 소유가 돼 항만공사가 통합관리할 수 있다는 것이다.

부산항만공사 정현돈 재개발단장은 "공사로서는 추가적인 비용부담이 발생하지만 북항 재개발지역을 세계적인 명품 친수공간으로 만들기 위해 감수하기로 했다"며 "부산시도 일단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는 만큼 조만간 주체적인 협의를 벌여 상반기 중에 마무리할 예정"이라고 1일 말했다.

lyh9502@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1 15: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