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세월호 일반인 희생자 추모관 인천에 건립…4월 개관

송고시간2016-01-31 15:00

리본 모양 형상화…추모·교육 공간으로 조성

세월호 일반인 희생자 추모관 리본 형태로 건립
세월호 일반인 희생자 추모관 리본 형태로 건립

(인천=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하늘에서 내려다보면 리본모양을 형상화한 '세월호 일반인 희생자 추모관'이 인천시 부평구 부평동 인천가족공원(옛 부평공동묘지) 내에 31일 모습을 드러냈다. 인천시는 세월호 참사 희생자 304명(사망자 295명·실종자 9명) 가운데 일반인 희생자 45명의 넋을 기리는 추모관이 최근 건축공사를 마쳤다고 밝혔다. 2016.1.31 << 항공촬영팀 >>
jjaeck9@yna.co.kr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세월호 일반인 희생자 추모관'이 인천시 부평구 부평동 인천가족공원(옛 부평공동묘지) 내에 세워졌다.

31일 인천시에 따르면 세월호 참사 희생자 304명(사망자 295명·실종자 9명) 가운데 일반인 희생자 45명의 넋을 기리는 추모관이 최근 건축공사를 마쳤다.

정부는 세월호 희생자 가운데 단원고 학생이나 교사가 아닌 일반인 희생자들이 대부분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 출신이어서 인천에 추모관을 만들기로 결정한 바 있다.

하늘에서 내려다보면 리본 모양을 형상화한 추모관은 지상 2층, 연면적 486㎡ 규모로 인천시 종합건설본부가 지었다.

인테리어를 포함한 총사업비 30억원은 모두 정부 예산으로 충당했다.

추모관 1층은 2m 길이의 세월호 모형과 희생자 유품, 사진·영상을 비롯한 세월호 관련 기록물로 꾸며진다.

세월호 참사에 대한 스토리텔링 동판도 설치돼 다시는 이런 참사를 되풀이하지 말자는 교훈을 전하게 된다.

추모관 1층 안치단에는 일반인 희생자들의 유골이 안치되고 추모공간과 제례실이 마련된다.

2층에는 유족 사무실이 들어서고 추모관 밖에는 추모비가 세워진다.

인천시 종합건설본부는 현재 인테리어 공사를 진행 중이며 추모관은 세월호 참사 2주기인 4월 16일 정식 개관할 예정이다.

s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