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작년 기업·공공연구소 지식재산 활동 '개선'

송고시간2016-01-31 12:00

지재권 전담인력·조직 보유비율 늘어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지난해 기업과 공공연구소(대학포함)의 지식재산 관련 인프라가 확충되고 연구개발(R&D)과정에서 특허정보를 활용하는 움직임이 활발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특허청과 산업통상자원부 무역위원회가 산업재산권을 2건 이상 출원하거나 1건 이상 등록한 2만5천415개 기업과 공공연구소 중 1천237곳을 추출해 조사한 '2015년 지식재산활동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식재산 담당조직을 보유한 기업의 비율이 75.1%로 전년보다 5.8% 포인트 늘었다.

작년 기업·공공연구소 지식재산 활동 '개선' - 2

전담인력 보유비율도 20.6%로 7.8% 포인트 증가했다.

전체 연구개발 기획단계에서 선행특허(기술)조사를 하는 기업의 비율은 75.1%로 0.9% 포인트 늘었고, 출원 등에 앞서 예비평가를 하는 기업의 비율은 39.3%로 9.6% 포인트 증가했다.

기업의 보유 지식재산에 대한 실사평가 수행비율은 38.4%, 직무발명 보상규정을 보유해 활용하는 비율은 55.6%로 각각 10.5% 포인트와 4.1% 포인트 늘었다.

하지만 기업의 총 보유특허 대비 활용특허 비율은 77.4%로 4.8% 포인트 감소했다.

공공연구소의 지식재산 담당조직 보유비율은 96.1%로 전년보다 2.1% 포인트 늘었고, 전담인력 보유비율 역시 51.2%로 2.4% 포인트 증가했다.

선행특허(기술)조사를 하는 공공연구소의 비율은 68.4%로 4.0% 포인트 증가했고, 예비평가 수행비율은 61.8%, 실사평가 비율은 59.4%로 로 전년보다 각각 0.9% 포인트와 5.7% 포인트 늘었다.

직무발명 보상규정을 보유·활용하는 비율은 94.8%, 총 보유특허 대비 활용특허 비율은 32.9%로 각각 1.3% 포인트와 0.8% 포인트 증가했다.

김태만 산업재산정책국장은 "실태조사 결과를 토대로 기업이 보유하는 지식재산의 질적 수준을 높이고, 특허의 활용과 사업화를 촉진하기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허청은 이 보고서를 무료로 내려받아 활용할 수 있도록 홈페이지(http://www.kipo.go.kr)에 공개할 예정이다.

ye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