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주 플라스틱공장 불 완진…주민 연기흡입·대피(종합)

송고시간2016-01-29 11:51

어린이 등 15명 구토·어지럼 증세 병원 이송

제주 플라스틱공장 화재현장의 검은 연기
제주 플라스틱공장 화재현장의 검은 연기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29일 오전 9시 35분께 제주시 이호이동 플라스틱공장에서 불이 났다. 소방당국은 오전 9시 52분께 대응1단계를 발령했으며, 현재 옥내에 진입해 불을 끄고 있다. 사진은 화재현장에서 피어오르는 검은 연기.

검게 변한 얼굴의 소방관들
검게 변한 얼굴의 소방관들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29일 오전 제주시 이호2동의 한 플라스틱 공장에 화재가 나 출동한 소방관들이 진화작업 마친 뒤 마스크를 벗고 휴식하고 있다.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변지철 전지혜 기자 = 29일 오전 9시 35분께 제주시 이호이동의 한 플라스틱공장에서 불이 났다.

제주시 플라스틱 공장 화재
제주시 플라스틱 공장 화재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29일 오전 제주시 이호2동의 한 플라스틱 공장에 화재가 나 출동한 소방당국이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소방당국은 오전 9시 52분 대응1단계를 발령, 가용 인력과 장비를 총동원하고 현장에 지휘소와 대피소를 마련해 오전 10시 30분께 초진을 완료한 데 이어 1시간여 만인 오전 11시 7분 불을 모두 껐다.

화재진압하는 소방관들
화재진압하는 소방관들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29일 오전 제주시 이호2동의 한 플라스틱 공장에 화재가 나 출동한 소방관들이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불이 크게 번지는 것은 막았지만 전체 면적 322.8㎡(지상 2층, 지하 1층) 규모의 공장 가운데 1층 199.4㎡가 모두 탔고 2층도 상당 부분이 불길에 타거나 그을렸다.

제주 화재현장서 로프 하강하는 소방관
제주 화재현장서 로프 하강하는 소방관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제주소방서 소방관이 29일 오전 제주시의 한 플라스틱 공장에서 났던 불로 그을음 피해를 본 바로 옆 빌라에 미처 대피하지 못한 거주자가 있는지 확인하려고 옥상에서 줄을 타 내려오고 있다. 2016.1.29
koss@yna.co.kr

공장에서는 불길과 함께 많은 양의 검은 연기가 피어올라 주변 단독주택과 빌라 등에 있던 주민들이 놀라서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큰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현재까지 영유아와 어린이 4명 등 주민 15명이 연기를 들이마셔 구토와 어지럼증 등의 증세를 호소, 병원으로 이송됐다.

화재 신고자 윤모(56)씨는 "일회용 플라스틱 용기 만드는 업체로 알고 있다. 연기가 나더니 1분 사이에 갑자기 불이 확 번졌다"고 했고, 다른 신고자 고모(45)씨는 "일대가 주택가라서 바로 119랑 동사무소에 전화했다. 소방차가 빨리 와서 그나마 다행"이라고 말했다.

인근 주민 고모(53)씨는 "동사무소 직원이 큰 불이 났다고 해서 깜짝 놀라 딸을 데리고 나오려는데 복도에도 연기가 있어서 대피가 어려웠다. 밖에 나와보니 시꺼먼 연기가 하늘을 뒤덮고 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강성찬 제주소방서 예방기획담당은 "플라스틱 업체는 일반 목조 건물과 달리 화재진압이 쉽게 되지 않고 유독연기가 많이 발생하기 때문에 불을 끄는데 많은 시간이 걸렸다"며 "연소 확대는 막았지만 주변 건물에도 연기 그을음 피해가 많을 것 같다. 추가 조사를 하겠다"고 말했다.

소방당국은 남은 불을 정리하고 피해 규모를 파악하는 한편 경찰과 함께 합동 감식을 벌이는 등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영상 기사 제주 플라스틱공장 화재…어린이 4명 연기 마셔
제주 플라스틱공장 화재…어린이 4명 연기 마셔

오늘 오전 9시35분쯤 제주시 이호동의 플라스틱 공장에서 불이 났습니다. 불길과 함께 많은 양의 검은 연기가 피어올랐으며, 소방당국은 어린이 4명이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공장 주변에는 단독주택과 빌라가 있어 인근 주민들이 연기를 마시는 등 피해가 우려되고 있습니다. 소방당국은 일단 큰 불길은 잡았다며 인력과 장비를 동원해 불이 번지지 않도록 하는 한편 남은 불을 끄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yjebo@yna.co.kr

제주시는 오도마을회관에 이재민지원센터를 설치, 유독가스가 들어차 집안에 들어가기 어려운 주민들을 머물도록 하는 등의 조치를 하고 있다.

atoz@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