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北미사일 발사 동향에 "과격한 행동 말라" 경고


中, 北미사일 발사 동향에 "과격한 행동 말라" 경고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 <<EPA=연합뉴스>>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 <>

(베이징=연합뉴스) 이준삼 특파원 = 중국은 북한이 4차 핵실험 이후 장거리 미사일(로켓)을 언제라도 기습 발사할 수 있는 준비를 한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 "과격한 조치(행동)를 하지 말고 긴장국면이 계속 악순환하는 것을 피해야 한다"고 말했다.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8일 정례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이 나오자 "우리는 얼마 전 조선(북한)이 핵실험을 함으로써 반도(한반도)와 동북 지역의 국면에 복잡한 요소가 추가됐다고 여긴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중국은 현재 상황을 고도로 주시하고 있고, 사태가 커지는 것에 깊은 우려를 표명한다"며 "현 상황에서 각국이 냉정하게 대응하고 자제하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일본의 교도통신은 정부기관 소식통을 인용,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준비하고 있으며 이르면 1주일 이내에 발사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한미 군 당국은 이미 평안북도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에 대한 정밀 감시에 돌입했고, 일본은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열고 대책을 논의한 가운데 미국도 도발 자제를 촉구하고 나섰다.

js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1/28 16: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