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美본토 겨냥 장거리로켓 개발…사거리는 1만3천여㎞

추진체 단 분리·자세제어 기술 확보…재진입 기술은 '미궁'軍 "이번엔 기습적으로 당하지 않겠다"…발사장 감시 강화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북한은 장거리 로켓의 사거리를 확장하는 엔진 시험을 계속해 온 끝에 사거리 1만3천여㎞ 가량의 로켓 추진체를 개발한 것으로 당국은 분석하고 있다.

사거리 1만3천여㎞는 북한에서 미국 본토를 타격할 수 있는 거리이며, 사실상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의 실전 배치를 눈앞에 둔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평가하고 있다.

북한은 ICBM인 'KN-08'을 개발한 데 이어 지난해 10월 노동당 창건 70주년 기념 열병식에서는 탄두 형태가 뭉툭해진 개량형 KN-08을 선보이기도 했다. 2단 추진체인 이 개량 미사일은 탄두 부분에 자세를 제어하는 보조 추진기관을 장착해 안정적인 장거리 비행이 가능하도록 했다는 분석이다.

ICBM과 노동미사일(사거리 1천300㎞), 스커드 미사일(사거리 300~700㎞)에 핵탄두를 탑재하기 위한 소형화 기술 확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군 당국은 북한이 이미 핵탄두 소형화 기술을 상당히 확보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 북한이 실전배치 또는 실험 중인 주요 탄도미사일 제원과 사거리 현황.
bjbin@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 북한이 실전배치 또는 실험 중인 주요 탄도미사일 제원과 사거리 현황.
bjbin@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핵탄두를 1t 이하로 소형화하는 데 성공한다면 현재 개발 중인 잠수함 발사 탄도미사일(SLBM)에도 장착할 수 있게 돼 미국 본토나 주일미군 기지, 괌과 앤더슨 기지, 남한까지도 핵무기 타격권에 들어간다.

북한은 KN계열의 단거리 미사일을 포함해 2천여기의 각종 탄도미사일을 개발해 실전 배치한 상태이다. 이 가운데 스커드는 600여기, 노동 미사일은 200여기 가량으로 추정되고 있다.

2014년 3월에는 소형화된 핵탄두를 탑재할 수 있는 노동미사일의 발사 각도를 높여 사거리의 절반가량인 650km를 비행토록 했다.

중거리 미사일인 노동미사일이 주일미군 기지를 겨냥하고 있다는 통설을 깨뜨리고 이 미사일로 한반도를 공격할 수 있음을 확인케 한 시험 발사였다.

이 시험발사는 주한미군이 미국 국방부에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를 배치해 달라고 요청하는 결정적인 계기가 됐다.

北, 美본토 겨냥 장거리로켓 개발…사거리는 1만3천여㎞ - 3

한미 군 당국은 북한이 사거리 1만3천여㎞의 장거리 로켓을 개발한 데 이어 핵탄두 소형화 기술까지 확보한다는 가정 아래 '맞춤형 확장억제전략'과 '4D'(탐지·교란·파괴·방어) 작전계획을 수립하고 있다.

이 전략과 작전계획은 유사시 핵탄두를 탑재한 미사일이 발사되기 전 지상기지에서 선제 타격하는 개념까지 포함하고 있다.

미국이 가장 경계심을 갖는 것은 ICBM이 발사된 이후 외기권에서 대기권으로 재진입할 때 필요한 재진입체 기술과 탄두 보호 기술 확보 여부이다.

미사일이 외기권에서 대기권으로 재진입할 때 엄청난 고열이 발생하는 데 안정적으로 자세를 잡고 탄두가 고열에 터지지 않도록 하는 기술은 미국, 중국, 러시아 정도가 확보하고 있다.

북한은 개발을 끝낸 KN-08을 한 번도 시험 발사한 적이 없기 때문에 이런 기술을 가졌는지는 여전히 의문이다.

北, 美본토 겨냥 장거리로켓 개발…사거리는 1만3천여㎞ - 4

군은 지난 6일 감행된 북한의 4차 핵실험을 사전에 파악하지 못해 질타를 받은 경험을 바탕으로 이번에는 놓치지 않겠다는 각오로 동창리 발사장을 면밀히 주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북한은 기습적으로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할 수 있는 기술적 여건을 갖춰놓고 있다.

하루에 8시간가량 한반도 지역을 감시하는 미국의 첩보위성망을 따돌리려고 발사대를 비롯한 발사장과 철도로 연결된 동창리역에 가림막을 설치해놨다. 특히 발사장에 대형 조립동 건물을 건설했으며 이 건물에서 발사대까지 2개의 레일을 깔아놨다.

조립동에서 로켓 추진체를 조립해 야간에 발사대에 장착하고 가림막으로 가려놓으면 미국의 첩보 위성을 따돌릴 수 있다는 계산을 한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국방부의 한 관계자는 "일본 언론에서 1주일 내로 발사할 가능성이 있다고 했지만, 발사 가능 시점을 예단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면서 "당장 발사할 조짐은 없지만 언제라도 기습 발사할 수 있는 여건을 갖춰놓고 있다"고 말했다.

threek@yna.co.kr

北, 美본토 겨냥 장거리로켓 개발…사거리는 1만3천여㎞ - 2


<은하 3호 로켓과 KN-08 비교> 출처:38노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1/28 10: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