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훈장 영예 옛말" 작년 2만6천여건 역대최대 '훈장잔치'(종합)

열에 아홉은 퇴직공무원 몫…"연금 개혁으로 명퇴 급증한 탓"명퇴자에 훈장 남발 논란일 듯…"국가봉사 공로 인정해야" 주장도
"훈장 영예 옛말?" 작년 2만6천여건 역대 최대 '훈장잔치'
"훈장 영예 옛말?" 작년 2만6천여건 역대 최대 '훈장잔치'28일 행정자치부에 따르면 작년에 정부가 수여한 훈장은 12종 2만6천602건으로, 정부수립 후 한 해 수여량으로는 가장 많다. 작년 훈장 수여량은 2014년의 2만1천669건보다 23% 많고, 2년 전 1만3천601건과 비교하면 2배에 가깝게 급증했다. 사진은 '국민훈장 동백장'. 2015.4.8 << 행정자치부 제공 >>
tree@yna.co.kr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 지난해 역대 최대 규모 '훈장 잔치'가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행정자치부에 따르면 지난해 정부가 수여한 훈장은 12종 2만 6천602건으로, 불과 2년 만에 2배로 불었다.

작년 훈장 수여량은 2014년의 2만 1천669건보다 23%가 많고 2013년과 비교하면 96% 급증했다.

6·25 전쟁 직후인 1954년, 무공훈장 등 7만 2천903건을 수여한 특수한 상황을 제외하곤 정부수립 후 역대 최대 규모에 해당한다.

2년간 훈장 수여가 급증한 것은 퇴직 공무원에 주는 '근정훈장'이 쏟아졌기 때문이다.

공무원은 금품수수 등 비위행위로 처벌을 받지 않고 25년 이상 근무한 후 퇴직하면 재직 기간에 따라 포상으로 국무총리표창∼훈장을 받는다. 33년 이상 근속한 경우 퇴직 당시 직위에 따라 옥조·녹조·홍조·황조·청조훈장이 주어진다.

정부가 작년에 수여한 근정훈장만 2만 2천981건으로, 전체 훈장의 86% 해당한다.

근정훈장 수여량은 2013년 1만 680건에서 2014년 1만 8천548건으로 크게 늘었고, 작년에는 2만 3천건에 육박한 것이다.

반면 나머지 11개 훈장은 지난 2년간 2천921건에서 3천621건으로 늘어 소폭 증가했다.

근정훈장이 급격히 늘어난 것은 공무원 명예퇴직 '러시'로 인한 것이라고 행자부는 설명했다.

정부가 공무원연금개혁을 추진한 지난 2년간 공무원·교사들 사이에 명퇴 바람이 불었고, 이들과 정년퇴직자를 합쳐 4만 1천529명이 근정훈장을 받았다.

이 때문에 장기간 공직에 몸담으며 국가와 국민에 봉사한 공무원의 노고는 치하해야 하지만 퇴직 공무원 수만명이 전체 훈장의 9할을 가져가는 구조는 훈장의 영예를 떨어뜨리는 것이라는 논란이 제기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명퇴 바람이 본격적으로 일기 전인 2013년과 2012년에도 그해 훈장의 각각 79%와 78%를 퇴직공무원이 받았다.

행자부는 그러나 장기근속 공무원에 대한 예우는 필요하다는 입장을 보였다.

행자부의 한 관계자는 "30여 년간 큰 과오 없이 공직을 수행한 공로를 인정해야 한다"면서 "근정훈장을 제외하면 훈장 수상자 중 공무원은 31% 정도"라고 덧붙였다.

tr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1/28 08: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