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카드로 등록금 받는 대학, 절반도 안된다…분납은 '언감생심'


카드로 등록금 받는 대학, 절반도 안된다…분납은 '언감생심'

KB국민카드, 대학등록금 무이자 할부 이벤트
KB국민카드, 대학등록금 무이자 할부 이벤트(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KB국민카드는 다음달 29일까지 국내외 대학 등록금을 카드로 납부하는 고객에게 무이자 할부와 캐시백 혜택을 제공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2016.1.28 << KB국민카드 제공 >>
hysup@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고동욱 기자 = 올해 1학기 등록금 납부 기간을 앞두고 신용카드로 등록금을 낼 수 있는 대학이 절반도 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등록금 분납을 카드로 할 수 있는 대학은 극소수인 것으로 조사됐다.

28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2016년도 1학기 등록금을 신한·KB국민·삼성·현대·우리·롯데·하나카드 등 7개 전업카드사 신용카드로 결제할 수 있는 대학은 모두 139곳이다.

이는 전국 대학 425곳(대학알리미 공시대상 기준)의 32.7%에 불과하다.

아직 집계가 완료되지 않은 NH 농협카드나 일부 지방은행 카드의 사례를 합치더라도 신용카드로 등록금을 낼 수 있는 대학은 전체의 절반에 미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나머지 대학의 학생들은 등록금을 모두 현금으로 내야 한다는 얘기다.

카드사별로는 삼성카드[029780]의 카드결제를 허용하는 대학이 58개로 가장 많았다.

그다음이 신한카드 56개, 현대카드 49개, 국민카드 39개 순이다.

우리카드로는 17곳, 롯데카드로는 16곳, 하나카드로는 6곳의 대학에서만 카드납부가 가능하다.

업계 관계자는 "대학마다 1~2개 업체 카드의 결제만 허용하는 만큼 실제로 카드납부를 하는 학생들의 수는 극히 적을 것"이라며 "대학들 입장에선 수수료를 내야 하는 만큼 카드 납부를 꺼릴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특히 교육부 방침에 따라 등록금 분할납부제를 채택하는 대학은 점점 늘고 있지만, 카드 분납결제를 허용하는 사례는 극히 적은 것으로 드러났다.

A카드사 사례로 보면 전체 카드결제 허용 대학 중 분할납부를 허용하는 학교는 약 10%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 카드사 관계자는 "결국 분납하려는 학생들은 대부분 현금결제를 해야 한다는 뜻"이라며 "전체 대학생 중 카드 분납으로 등록금을 해결하는 사례는 3% 미만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1/28 06: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