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공중보행교 복원·광장 조성' 세운상가 부활 첫발(종합)

송고시간2016-01-28 11:48

박원순 시장 "3차산업 요람에서 4차산업 혁명 이끌 심장으로 거듭날 것"

'공중보행교 복원·광장 조성' 세운상가 부활 첫발(종합) - 1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1970년대 최초 주상복합타운인 세운상가는 한때 탱크도 만들어낼 수 있는 곳이라는 평가를 받으며 전성기를 누렸다. 하지만 시대 흐름에 뒤처지면서 낙후지역으로 전락했다. 이런 세운상가를 미래형 제조산업의 혁신지로 거듭나게 하는 사업이 시작됐다.

서울시는 '세상의 기운이 다시 모인다'는 의미를 담아 세운상가 재생사업을 '다시·세운 프로젝트'라 이름 짓고 1단계 도시재생사업에 착수한다고 28일 밝혔다. 준공은 내년 5월 목표다.

세운상가군은 7개 건물 총 1km 구간으로 1단계 구간 종로∼세운상가∼청계·대림상가와 2단계 삼풍상가∼호텔피제이(옛 풍전호텔)∼진양상가로 나뉜다.

재생 프로젝트의 골자는 보행, 산업 재생, 공동체 회복 등 크게 3가지다.

보행 분야에선 내년 2월 준공될 청계천 상단 '공중보행교'가 가장 눈에 띈다.

2005년 청계천 복원 당시 끊어졌던 세운∼대림상가 간 공중보행교(연장 58m)를 부활해 남북 보행축을 되살리겠다는 것이다. 청계천 방문객은 이 보행교로 종묘와 남산까지 끊김 없이 걸을 수 있다.

'공중보행교 복원·광장 조성' 세운상가 부활 첫발(종합) - 2

대림상가에서 을지로지하상가로 바로 이어지는 에스컬레이터와 엘리베이터가 신설돼 동서 보행축도 연결된다.

영상 기사 '제2 전성기 꿈꾼다' 세운상가 내년 공중보행교 부활
'제2 전성기 꿈꾼다' 세운상가 내년 공중보행교 부활

서울시가 국내 1호 주상복합타운이자 1970년대 전자산업의 메카로 불리다 침체한 세운상가 재생사업을 위한 1단계 공공선도사업에 착수한다고 밝혔습니다. 우선 내년 2월 준공을 목표로 2005년 청계천 복원 당시 끊어진 세운~대림상가간 공중보행교를 부활해 남북 보행축을 되살릴 계획입니다. 공중보행교가 다시 생기면 청계천 방문객은 이 보행교로 종묘와 남산까지 끊김 없이 걸을 수 있습니다. 또 대림상가에서 을지로지하상가로 바로 이어지는 에스컬레이터와 엘리베이터가 신설돼 동서 보행축도 연결됩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yjebo@yna.co.kr

세운초록띠공원은 10월까지 종묘가 눈앞에 펼쳐지는 '다시세운광장'으로 개편되고, 종묘 앞에는 광폭 건널목이 설치된다. 광장에선 야외공연 등 행사가 열린다.

세운상가 보행데크는 기존 3층 외에 2층에도 신설되며, 2층과 3층 사이에 전시실 등 역할을 할 '컨테이너 박스' 30여 개가 설치된다. 3층 데크는 전면 보수해 안전등급을 D등급에서 B등급으로 개선한다.

2단계 사업은 다음 달 중 타당성 조사에 착수하고 2019년까지 완공한다.

시는 세운상가를 창의제조산업 혁신지로 조성하고자 다시세운협업지원센터의 설립을 지원하고, 스타트업 창업자를 위한 '세운리빙랩'도 운영해 기존 장인과 새로 유입되는 시너지 효과를 노린다. 사회적경제지원센터, 신직업연구소, 시립대 도시과학대학원 등 전략기관도 유치한다.

일대 활성화 후 임대료가 급등하는 현상(젠트리피케이션)을 예방하고자 이날 430여 개 상가 협의회가 참여하는 임대료 상승 제한 협약도 이뤄졌다. 그럼에도 생길 수 있는 분쟁은 임대차분쟁조정위원회에서 조정한다.

시는 프로젝트로 유동인구가 하루 2천314명에서 1만 3천명으로 늘고 상가 매출도 30% 증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신규 창업체는 200곳 늘고, 건물주와 상인이 상생하는 임대차 계약을 적용한 사업체도 70% 증가할 것으로 기대했다.

이날 착수식에는 박원순 서울시장과 김영종 종로구청장, 주민과 상인 대표, 지역구 국회의원인 정세균, 정호준 의원 등이 참석해 성공적인 사업을 약속했다.

박 시장은 "1년간 주민과 상인 한 분 한 분의 목소리를 들어 서울형 도시재생의 모델이 될 설계를 마쳤고 이제 실행한다"며 "1970년대 세운상가가 3차산업의 혁명을 주도한 요람이었다면 오늘부터는 4차 산업혁명을 이끌 심장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li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