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혜리 "덕선이에겐 정환이도, 택이도 사랑이었어요"

tvN '응답하라 1988'로 아이돌 편견 딛고 올겨울 최고 스타"덕선이도 덕선이 마음을 몰랐어요…정환 택 반반 섞었으면"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88'은 "제 끝 사랑은 가족"이라는 여주인공 성덕선의 고백으로 끝을 맺었다.

하지만 올겨울 시청자들이 열광했던 덕선의 '끝사랑'은 따로 있었다. 그 '끝사랑'이 왜 정환이 아니라 택이었는지를 두고 드라마 종영 열흘이 지난 지금까지도 온라인에서는 의견이 분분하다.

'우리 덕써이'로 사랑받았던 걸스데이 혜리(본명 이혜리·22)를 최근 서울 성수동의 한 카페에서 만나자마자 '남편찾기'의 진실부터 물었다.

혜리는 "연기하는 저도 많이 힘들고 혼란스러웠다"면서 "돌아보면 덕선이에겐 정환이도, 택이도 모두 사랑이었다"고 말했다.

흰 블라우스에 짧은 치마를 입은 혜리는 극중 별명 '코크다스'처럼 코가 도드라보이긴 했지만 깜찍한 아이돌이었다. 그러다가도 "크하하" 하며 웃을 때는 덕선의 모습이 불쑥 튀어나왔다.

혜리 "덕선이에겐 정환이도, 택이도 사랑이었어요" - 2

◇ "소녀가 느끼는 혼란스러움…어떻게 설득력 있게 표현할지 고민"

혜리가 정환(류준열 분)과 택(박보검) 중 누가 미래 남편인지 명확히 가닥을 잡은 것은 16회 '인생이란 아이러니-Ⅰ' 대본을 받아들었을 때였다.

덕선이 약속을 갑작스레 취소한 택에게 서운해하는 부분을 읽자마자 묘한 기분과 함께 '왜 덕선이가 이런 말과 행동을 하는 걸까' 하는 궁금증이 솟아났다.

혜리는 "신원호 PD로부터 '너의 남편이라서 그런 거야'라는 말을 듣고서 사실 걱정이 컸다"고 털어놓았다.

단어 하나하나를 조심스럽게 나열하는 혜리의 모습에게서 '어남류'(어차피 남편은 류준열) 파와 '어남택'(어차피 남편은 최택) 파의 공방이 가열되는 가운데 감정선을 자연스럽게 이어가기 위해 애썼던 고충이 느껴졌다.

"음……. 지금까지 덕선이가 해왔던 것이 있잖아요. 제가 방향을 '튼다'고는 할 수 없지만, 어떻게 시청자들에게 설득력있게 표현할 수 있을지 정말 고민했어요."

그런 혜리에게 신 PD는 "네가 지금 혼란스러워하는 게 맞고 당연하다. 혜리뿐 아니라 덕선이도 혼란스러울 것"이라는 이야기를 건넸다고.

혜리는 "그때 덕선이도 덕선이 자기 마음을 정확히 몰랐다"면서 "그 나이 소녀가 느끼는 혼란스러움에 시청자들이 몰입하면서 그런 말(어남류·어남택)이 나온 것 같다"고 말했다.

혜리 "덕선이에겐 정환이도, 택이도 사랑이었어요" - 3

◇ "덕선이에겐 정환이도 택이도 모두 사랑"

혜리는 사랑의 결실을 맺은 택이나 그렇지 못했던 정환 모두 "돌아보면 모두 사랑이었다"고 강조했다.

"덕선인 사랑을 계속 갈구했어요. 가족에게나 친구에게나요. 둘째로 자란 설움이 큰 데다, 다른 사람이 사랑을 줘도 원체 눈치를 채지 못하는 친구 같기도 하고요."

혜리는 "그런 덕선이에게 '너를 좋아하는 사람이 있다'고 주변 사람들이 말해주는 건 정말 큰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었다"면서 "그러면서 정환이를 사랑하게 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택을 두고는 "덕선의 무의식에서 항상 신경 쓰였던 남자"라고 정의내렸다.

"다른 쌍문동 친구들이 어떻게 행동했을 때 덕선이가 삐친다고 한다면, 택이가 같은 행동을 하면 (삐친다기 보다) 속상하고 마음 아파하는 게 차이점이었던 것 같아요."

어른이 된 후 정환의 뒤늦은 고백을 들은 덕선이 지었던 묘한 표정에 대해서도 묻지 않을 수 없었다.

혜리는 "5년 전이라고 하면 얼마나 까마득한 이야기냐"면서 "이미 정환이에 대한 마음이 떠난 상황에서 정환의 고백을 듣고서는 '너가 그랬구나, 그런데 다시 돌아갈 수 없다는 건 알지'라는 마음에서 아련한 눈빛을 보여주려 했었다"고 설명했다.

"덕선이가 정환이와 완전히 이별하는 장면이기도 하잖아요. 그런데 대사도 없이 표정으로만 전해야 하는 장면이라서 걱정도 굉장히 많이 했어요. 정환이를 못 떠나보낸 듯한 표정이 나오면 어떡하지 하고요."

혜리 "덕선이에겐 정환이도, 택이도 사랑이었어요" - 4

◇ "정환과 택 반반 섞었음 좋겠어요"

혜리는 실제 덕선이라면 정환과 택 중 누구를 고르겠느냐는 물음에 "정환과 택이 반반 섞였으면 좋겠다"고 말하며 활짝 웃었다.

"둘 다 정말 좋아요. 따뜻한 친구들이잖아요. 그런데 둘 다 싫은 것도 있어요. 크하하. 정환이는 너무 감정 표현을 안 하잖아요. 그러면 여자가 힘들어요. 그런데 또 택이는 하나부터 열까지 다 챙겨줘야 하잖아요. 그래서 적당히 섞였음 좋겠어요."

혜리는 쌍문동 남자들 중 가장 마음에 드는 캐릭터로는 동생으로 등장했던 노을이를 단박에 꼽았다.

"이 누나가 아니면 누가 제 동생 노을이를 챙기겠느냐"고 말하는 혜리의 모습에서 다시 덕선이를 발견했다.

혜리는 아이돌 출신이라는 편견을 딛고 '응답하라 1988'을 성공적으로 끝낸 소감으로 "너무 다행스럽다"면서 "덕선이가 정말 사랑스러운 아이라는 점을 끌어내기 위해 고생한 스태프와 다른 배우들에게 감사할 따름"이라고 말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덕선이에게 전할 인사가 있느냐는 물음에 잠깐 숨을 골랐다.

"덕선아, 넌 정말 모든 사람에게 사랑스러운 아이였고 예쁜 아이였단다. 넌 사랑받을 자격이 있는 아이야"라고 말하는 그녀의 목이 메었다.

ai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1/28 0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