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BBC "쯔위·스마프 사태로 K팝·J팝 음침한 민낯 드러났다"

"한일 연예산업, 기획사 '철권통치'로 움직여"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 "K팝과 J팝을 움직이는 것은 연예기획사의 '철권통치'다."

걸그룹 트와이스의 대만인 멤버 쯔위(周子瑜·17)와 일본의 '국민 아이돌 그룹' 스마프(SMAP)의 잇단 공개 사과가 세계적으로 인기인 K팝과 J팝의 어두운 그늘을 드러냈다고 영국 BBC 방송이 26일(현지시간) 집중 조명했다.

BBC "쯔위·스마프 사태로 K팝·J팝 음침한 민낯 드러났다" - 2

BBC는 이날 '아시아 팝음악 산업의 어두운 면'이라는 제목의 기획기사를 통해 "한국과 일본의 화려한 팝스타들의 이면에는 연예기획사들의 '철권통치'로 운영되는 수익성 좋은 산업이 있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막대한 돈이 오가는 한일 연예산업의 한복판에서 정당한 수입을 챙기지 못하고 월급으로 연명하는 것은 물론, 소속사의 허가 없이는 연애나 결혼조차 할 수 없는 팝스타들의 현실이 최근 아이돌들의 사과 파문을 계기로 부각되는 모양새다.

K팝의 경우 일본보다는 팝스타들의 연애와 결혼이 좀 더 개방적이지만, 소속사들은 여전히 연예인들의 사생활에 일일이 관여하고 있다고 BBC는 평가했다.

K팝 전문가인 마크 러셀은 "기획사들은 연예인이 (대중 사이에서) 어떻게 인식되는지에 매우 신경을 쓴다. 이는 일정 부분 1990년대 벌어진 여러 건의 스캔들 때문"이라며 "기획사에 가면 모든 연습생이 매우 공손하게 인사하는 모습과 연예인들의 행동 방식에 대한 회사 규정이 벽에 붙어 있는 것을 볼 수 있다"고 말했다.

한국의 젊은 스타들은 기획사에서 성형수술 권고를 받는 경우도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이 방송은 소개했다.

연예인들의 여러 금기사항 중 하나가 정치에 대한 토론이다.

최근 인터넷 방송에서 모국인 대만 국기를 흔든 쯔위가 '대만 독립을 지지하는 게 아니냐'는 중국 네티즌들의 집중포화에 시달리다가 사과 영상을 내보낸 게 대표적인 사례다.

BBC "쯔위·스마프 사태로 K팝·J팝 음침한 민낯 드러났다" - 3

이와 관련해 BBC는 "(쯔위의) 소속사는 K팝이 인기를 누리는 (중국 이외의) 또 다른 시장에서 사과를 어떻게 받아들일지를 깨닫지 못했다"면서 "쯔위의 사과는 대만에서 격렬한 항의를 불러왔으며 많은 대만인들은 사과가 단지 쯔위 개인이 아닌 대만이라는 나라를 모욕한 것으로 여긴다"고 지적했다.

러셀은 "한국은 겸손을 매우 강조하지만, 그것은 나라 밖에서는 과도한 것으로 이해될 수 있다"고 말했다.

며칠 뒤 스마프가 생방송 프로그램 'SMAP×SMAP'에서 검정 옷차림으로 나와 해체설을 부인하며 공개 사과한 것은 일본 연예계를 지배하는 소속사 쟈니스사무소의 위력을 상징적으로 보여준 사건으로 받아들여졌다.

BBC "쯔위·스마프 사태로 K팝·J팝 음침한 민낯 드러났다" - 4

이 회사의 창립자인 쟈니 기타가와(84)는 1974년부터 2010년까지 소속 아티스트의 곡을 무려 232개나 싱글차트 1위에 올려놔 세 차례 기네스북에 등재된 일본 엔터테인먼트 산업의 최고 실력자로 꼽힌다.

당초 스마프 멤버 중 기무라 다쿠야를 제외한 4명은 부사장과의 불화로 쟈니스를 떠난 매니저의 뒤를 따라 탈퇴하려 했으나, 결국은 소속사의 막강한 영향력을 거스르지 못한 것으로 추정된다.

BBC는 "그들의 죄는 소속사를 떠나려 했다는 것"이라면서 사과 방송 때 그룹 리더인 나카이 마사히로가 (리더의 자리인) 가운데가 아닌 맨 왼쪽에 선 것을 두고 '공개처형'이라는 일본 신문의 보도가 있었다고 소개했다.

일본에서는 국민적 연예인인 스마프 멤버들도 고용주를 거역할 수 없다는 점에서 '회사의 노예'로 불리는 화이트칼라 샐러리맨들과 다를 바 없다는 반응도 나왔다.

BBC "쯔위·스마프 사태로 K팝·J팝 음침한 민낯 드러났다" - 5

이밖에 2013년 일본 유명 걸그룹 AKB48의 멤버 미네기시 미나미가 남자친구와 함께 밤을 보낸 사실이 알려진 뒤 삭발을 하고 울면서 사과 영상을 내보낸 사건도 '연애금지' 규정을 어긴 연예인에 대한 소속사의 엄한 대처를 잘 보여주는 사례다.

BBC는 쟈니스와 쯔위의 소속사인 JYP엔터테인먼트가 모두 코멘트를 거절했다며 "이와 같은 최근 사건들로 이제 팬들 사이에서도 연예산업의 현실이 꿈과 얼마나 거리가 먼 것인지에 대한 논쟁이 생기고 있다"고 전했다.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1/27 16: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