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SM 이수만 "멤버수 제한없는 그룹 NCT…한류 3단계로 진입"(종합)

NCT, 전세계 도시에서 유닛으로 순차 데뷔…"신문화기술의 결정체" 5개 신규 프로젝트, 뉴미디어 플랫폼 사업에 집중…EDM 페스티벌도 개최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캐스팅·트레이닝·프로듀싱·마케팅 등 지난 20년간 발전시킨 SM의 핵심 문화기술을 융합·확장해 신(新)문화기술(CT)로 재탄생시켜 올해부터 한류 3단계로 진입합니다."

SM엔터테인먼트 창업주인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는 신문화기술의 '결정체'인 신인 보이그룹 NCT(네오 컬처 테크놀로지)를 데뷔시켜 한류 3단계에 진입한다고 밝혔다. 또 세계인과의 소통을 위해 뉴미디어 플랫폼 사업에 집중한 5개 신규 프로젝트도 발표했다.

27일 오후 3시 서울 강남구 삼성동 SM타운 코엑스 아티움에서 프레젠테이션 쇼 'SM타운 : 뉴 컬처 테크놀로지, 2016'에서다.

국내에 '문화기술'이란 개념을 처음 도입한 이수만 프로듀서는 "SM은 독자적인 문화기술을 바탕으로 전세계에 한류, K팝이라 불리는 독창적인 콘텐츠를 선보이고 확장시켰다"고 자평했다.

또 "문화기술을 발전시키며 단순 수출하는 한류 1단계에서 현지 회사와 합작하는 2단계를 거쳐 올해 현지와 합작 회사를 설립하고 문화기술을 전수하는 3단계의 실현이 가능해졌다"고 강조했다.

SM 이수만 "멤버수 제한없는 그룹 NCT…한류 3단계로 진입"(종합) - 2

이러한 배경에서 진정한 의미의 '한류 현지화'를 위해 선보이는 그룹이 NCT다.

NCT는 새로운 멤버의 영입이 자유롭고 멤버 수의 제한 없는 새로운 개념의 그룹으로 '개방성'과 '확장성'을 주요 포인트로 한 그룹이다.

이들은 전 세계 각 도시를 베이스로 한 각각의 팀이 순차적으로 데뷔하며 팀들 간의 다양한 컬래버레이션 유닛(소그룹)으로 등장한다.

올봄 첫 번째 유닛의 데뷔를 시작으로 상반기 내 서울과 도쿄에서 활동할 팀, 하반기 내 중국어권 주요 도시에서 활동할 팀들이 순차적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또 동남아시아와 라틴 아메리카 등 세계 각 지역을 베이스로 한 팀들도 선보인다.

이수만 프로듀서는 "하나의 곡을 각 나라 언어로 발표하고 현지 음악 시장을 타깃으로 한 음악과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발표하는 전략을 통해 한류 현지화를 이뤄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날 함께 공개한 SM의 5개 신규 프로젝트는 주로 뉴미디어 플랫폼 사업과 콘텐츠 확장에 집중됐다.

△ 매주 특정 요일에 디지털 신곡을 공개하는 채널 '스테이션' △ 팬들이 SM의 신인 프로듀싱에 참여하는 앱 '루키즈 엔터테인먼트'(지난 25일 오픈)를 선보이고 △ 기존에 운영하던 노래방 앱인 '에브리싱'과 영상제작공유 앱 '에브리샷' 등 모바일 플랫폼 비즈니스를 강화한다.

또 △ 유명인이 참여하는 '보이는 라디오'와 드라마·예능을 비롯해 스포츠·패션·헬스 등 라이프 스타일을 망라한 MCN(멀티채널 네트워크) 콘텐츠 및 플랫폼 사업을 전개한다.

더불어 △ EDM(일렉트로닉 댄스 뮤직) 레이블 '스크림 레코드'를 설립하며 서울을 시작으로 향후 아시아권에서 EDM 페스티벌을 계획 중이다.

SM 이수만 "멤버수 제한없는 그룹 NCT…한류 3단계로 진입"(종합) - 3

이날 이수만 프로듀서는 새로운 프로젝트와 신인 그룹을 소개하고자 홀로그램과 그래픽 등을 활용한 프레젠테이션 쇼를 선보여 세계적인 IT 기업의 신제품 발표회를 연상시켰다.

또 NCT의 일부인 40명 이상의 멤버들이 가면을 쓰고 등장해 퍼포먼스를 선보였고, NCT의 티저 영상도 공개됐다. 행사에는 CJ E&M 등 음악 산업 관계자들이 참석해 큰 관심을 보였다.

이수만 프로듀서는 "SM이 성인식을 마치고 한단계 도약을 앞두고 있다"며 "처음 만든 아이돌 그룹의 팬이 아이 둘 엄마가 되는 그 시간에 우리의 음악과 퍼포먼스로 즐거웠다면 좋겠고, 우리의 신문화기술로 꽃피울 새로운 문화를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SM 이수만 "멤버수 제한없는 그룹 NCT…한류 3단계로 진입"(종합) - 4

mim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1/27 16: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