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친환경차 올해 4만대 보급·최대 400만원 세제 혜택

환경부, 전기차·하이브리드차 등 4개 유형 지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임주영 기자 = 올해 4만여대의 친환경차가 보급된다. 친환경차를 사면 최대 400만원의 세금 감경 혜택이 있다.

환경부는 올해 전기차 8천대, 하이브리드차 3만400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 3천대, 수소차 71대 등 총 4만1천471대의 친환경차를 보급할 계획이라고 27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3만3천여대)보다 약 25%(8천대) 증가한 수치다. 전기차는 작년 3천대에서 8천대로 늘어났으며,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는 올해 처음 3천대가 포함됐다.

유형별 지원 방안을 보면 전기차는 7천900대에 차량 보조금 1천200만원, 완속충전기 설치비 400만원, 세금 400만원이 지원된다. 지자체별로 보조금을 추가로 받을 수 있다.

지원 대상은 레이, SM3, 스파크, i3, 쏘울, 리프, 아이오닉, 라보 피스(화물차) 등 8종이다.

하이브리드차는 3만400대에 보조금 100만원과 270만원의 세금 감경 혜택을 준다.

지원 대상은 소나타 2.0, K5 2.0, 아이오닉 1.6, 프리우스 1.8, 렉서스 CT200h 1.8 등 5종이다. 올해 출시될 기아 니로도 향후 지원 대상이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는 3천대에 차량 보조금 500만원과 270만원의 세금 감경 혜택이 주어진다.

지원 대상은 소나타 2.0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 1종이지만, 기아 K5와 현대 아이오닉 차종도 추가될 예정이다.

수소차는 지자체, 공공기관, 법인을 대상으로 71대에 구매 보조금을 2천750만원 지원한다.

8개 지자체(서울·창원·제주·대구·울산·포항·김해·성남)에서는 사용이 편리한 이동형 충전기가 보급된다.

환경부에 따르면 친환경차 판매량은 지속적으로 증가했다.

전기차는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5천767대가 보급됐다. 지난해 보급대수는 2천821대다. 하이브리드차는 2004∼2015년 17만7천227대가 보급됐다. 작년에 3만8천629대가 팔렸다.

환경부는 2020년까지 친환경차 108만대를 보급할 계획이다.

z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1/27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