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위안소라니 사형장이었다" 日시민들 숙연케한 피해할머니 증언

日국회의원회관서 증언집회…한일화해 메시지에 청중들 박수로 호응


日국회의원회관서 증언집회…한일화해 메시지에 청중들 박수로 호응

(도쿄=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하루에 40∼50명을 어떻게 접대하겠는가. 차라리 죽고 말지. 위안소는 무슨 위안소냐. 사람 죽이는 사형장이지."

26일 오후 도쿄 지요다(千代田)구 중의원 제1의원회관에서 일본 시민단체 주최로 열린 군위안부 피해자 증언집회.

피해자 이옥선(90) 할머니의 한 맺힌 말에 시민단체 관계자와 학생, 취재진 등 200여 청중은 일순 숙연해졌다. 10대 소녀때 자신의 육체와 인격, 인간으로서의 존엄성을 짓밟힌 현장을 그는 '사형장'에 빗댄 것이다.

이 할머니는 "우리가 정말 우리 발로 돈을 벌러 갔다면 왜 일본 정부에 사죄하라고, 배상해라고 이렇게 하겠는지 생각을 해보라"라며 억울한 마음에 전장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은 위안부 피해자들도 있었다고 소개했다.

중국으로 끌려갔다가 74살때인 2000년에야 한국으로 영구 귀국한 이 할머니는 "우리를 끌고 나가서 해방이 됐으면 다시 데리고 나와야지 전방에 버려놓고 일본 사람들 혼자 나오는게 맞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60년만에 고향에 왔더니 부모형제는 죽고 없고 나에 대해서는 사망신고를 해 놓아서 '죽은 사람'이 돼 있더라"며 "얼마나 더 당해야 하는가"라고 말했다.

이 할머니는 "피해자를 뒤로 빼 놓고, 눈을 감겨 놓고 설렁설렁 해결한 것이 옳은가"라며 "아베 총리가 이 자리에 나오면 좋겠다. 만나서 이야기하고 싶다"고 말했다.

또 다른 피해자 강일출(89) 할머니는 자신이 당한 피해를 고통스럽게 증언한 뒤 한일이 화해하는 날이 오면 좋겠다고 말했다.

강 할머니는 "(보통의) 일본 사람은 죄가 없다"며 "위안부로 갔다왔다고 하면 사람으로 보지 않는데 일본 국민들이 응원해주고 도와준 것에 너무 감사한다"고 말했다.

강 할머니는 또 "한일 두 나라가 협조해서 잘 지냈으면 좋겠고, 이런 일이 앞으로 없으면 좋겠다"고 말해 청중의 큰 박수를 받았다.

"위안소라니 사형장이었다" 日시민들 숙연케한 피해할머니 증언 - 2
"위안소라니 사형장이었다" 日시민들 숙연케한 피해할머니 증언 - 3

jh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1/26 17: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