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베트남 쫑 당서기장 연임예고…라이벌인 총리, 서기장 도전 포기(종합)

친중 보수성향 공산당에 힘 실리며 개혁 속도 조절 가능성

(하노이=연합뉴스) 김문성 특파원 = 베트남의 권력 서열 1위인 응웬 푸 쫑(71) 공산당 서기장이 연임에 성공할 것으로 보인다.

이는 강력한 라이벌로 떠오른 응웬 떤 중(66) 총리가 서기장직 도전을 포기했기 때문이다.

베트남 공산당은 제12차 전당대회 7일째인 26일 180명의 중앙집행위원을 선정할 계획으로, 후보자 명단에서 중 총리가 빠졌다.

현지 일간 탕니엔에 따르면 공산당 대의원들은 전날 투표를 통해 중 총리의 중앙집행위원 후보 사퇴 결정을 받아들였다.

공산당은 중앙집행위원 가운데 정치국원(현재 16명)을 뽑고 이중에서 서기장, 국가주석, 총리, 국회의장 등 이른바 '빅4'로 불리는 국가지도부를 선출하는 절차를 거쳐 그 결과를 전당대회 마지막 날인 28일 발표할 계획이다.

그동안 중 총리의 서기장직 유력설, 쫑 서기장의 연임설 등이 잇따라 물밑 권력경쟁이 치열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중 총리의 후보 사퇴로 교통정리가 된 셈이다.

베트남 쫑 당서기장 연임예고…라이벌인 총리, 서기장 도전 포기(종합) - 2

현지 언론은 쫑 서기장이 재선을 위한 '특별후보자'라고 보도하며 그의 연임을 기정사실화하는 분위기다.

국가주석 후보자로 쩐 다이 꽝(59) 공안부 장관이, 총리 후보자로 응웬 쑤언 푹(61) 부총리가 올랐다. 국회의장 후보자로 응웬 티 킴 응언(61) 여성 국회 부의장이 선정돼 첫 여성 국회의장 탄생을 예고했다.

10년간 총리로 재직하며 미국 주도의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참여 등 대외 개방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중국과의 남중국해 영유권 문제에 대해 강경 대응 입장을 보여 미국에 가까운 친시장주의로 알려진 중 총리가 물러나면 경제·외교 정책에 어떤 변화가 있을지 주목된다.

경제 성장을 위해 개방·개혁 기조는 유지하겠지만 쫑 서기장의 연임 시 친중 보수 성향의 공산당에 힘이 실리면서 국영기업 민영화를 비롯한 주요 정책의 개혁 속도를 조절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외교가에서는 남중국해 영유권 문제에 대해 공산당은 중국과의 관계를 고려해 유화적으로 대처하고, 정부는 국민 정서를 감안해 강경 대응을 하는 종전 접근법을 지속할 것으로 내다봤다.

kms123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1/26 09: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