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천항을 벤치마킹하자' 해외 주요기관 방문 잇따라

'인천항을 벤치마킹하자' 해외 주요기관 방문 잇따라 - 2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인천항을 벤치마킹하기 위한 다른 나라 정부나 국제기구의 발길이 잇따르고 있다.

인천항만공사에 따르면 21일 일본 국제임해개발연구센터 관계자들에 이어 22일 태국 산업부 산하기관인 산업단지공사 고위 간부진이 인천항을 찾았다.

일본 국제임해개발연구센터 관계자들은 한국의 양곡수입 상황과 발전 전략을 배우기 위해 인천내항 양곡부두의 하역시설과 작업 현장 등을 둘러봤다.

태국 산업단지공사 관계자들은 인천항 배후물류단지에서 이뤄지는 보관, 분류, 가공, 조립 등 부가가치 물류비즈니스 모델을 소개받고 돌아갔다. 태국 산업단지공사는 공업단지와 기타 인프라시설을 구축하고 단지의 관리·운영을 맡은 기관이다.

25일에는 일본 북부의 최대 물류거점인 도마코마이항 경영진이, 28일에는 세계은행의 주선으로 우간다 정부 고위관료와 민간기업 대표자들이 인천항을 찾을 예정이다.

이들은 인천항의 물류 시스템과 여객 서비스를 벤치마킹한다. 특히 우간다 관계자들은 자국 내 물류산업 육성과 인력 양성을 위한 인천항 사례를 적극적으로 배울 계획이다.

유창근 인천항만공사 사장은 24일 "인천항이 급변하는 시장 동향을 따라잡고 신속하게 항세를 확장하면서도 미래를 준비하는 점이 해외 주요 기관에서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s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1/24 1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