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대통령 "북한 제외한 5자 회담 시도해야"

송고시간2016-01-22 11:35


[앵커] 박근혜 대통령이 북핵 문제 해결과 관련해 기존 6자 회담에 실효성 문제가 제기될 수 있다며, 북한을 제외한 5자회담 등 다양한 접근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외교, 통일, 국방부로부터 신년 업무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였는데요, 청와대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혜영 기자.

[기자] 네, 박근혜 대통령이 외교부와 통일부, 국방부로부터 합동 업무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사실상 6자회담 실효성에 의문을 제기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실효성이 떨어지는 정책은 지속 가능하지도 않고, 정책의 일관성까지 훼손할 수 있다"며 그 예로 6자회담을 언급했는데요.

박 대통령은 6자회담을 8년여간 개최하지 못하고 있고, 회담을 열더라도 북한의 비핵화에 도움이 되지 못한다면 실효성 문제가 제기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6자회담만이 아니라 북한을 제외한 5자 회담을 시도하는 등 다양하고 창의적인 접근 방법을 찾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북한이 변화할 수밖에 없는 환경을 만드는데 가장 중요한 관건은 중국 측의 협조라며, 중국의 진전된 태도를 거듭 촉구했습니다.

북한이 핵 개발이 아무 소용이 없다는 것을 깨닫고, 이란과 같이 국제사회에 나올 수 있도록 중국의 효과적 조치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예측 불가능하고 즉흥적인 북한 정권을 상대하는데 가장 효과적인 대응 방법은 원칙과 일관성을 유지하는 것"이라며 일관적인 메시지 발신을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당장 북한과 급하게 대화하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원칙 있게 접근하는 것이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빠른 길"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와 함께 북한 도발에 즉각적이고, 강력한 응징을 강조하며 곧 실시될 한미 연합 군사훈련 준비에 만전을 기하라고 당부했습니다.

아울러 국제적인 테러 위기에 선제적이고 신속한 대응이 필수적이라며, 테러방지법이 한시라도 속히 처리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대통령이 더 이상 국회에 부탁하고 기대하기도 힘든 상황인데, 결국은 국민들께서 나서고 계신다"며 국회를 거듭 압박했습니다.

지금까지 청와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yjeb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