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천 만석동 쪽방주민·노숙인 8년째 '작지만 큰 기부'

송고시간2016-01-22 11:37

모금액 940여만원…"더 어려운 이웃에게 용기 전하려"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형편이 어려운 쪽방촌 주민과 노숙인 등이 한 푼 두 푼 아낀 돈을 8년째 기부해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22일 인천 만석동 쪽방촌 주민 대표와 노숙인쉼터 입소자 대표, ㈔인천내일을여는집 이준모 이사장 등이 성금 135만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만석동 쪽방촌은 인천시에 남아있는 마지막 판자촌 밀집 지역으로 소설 '괭이부리말 아이들'의 배경이기도 하다.

모금회에 따르면 쪽방 주민들은 매달 문구용 볼펜 조립 등 자활사업을 통해 얻는 수익 20여만원 중 일부를 적립해 기부금을 마련했다.

지난달 9∼26일 인천내일을여는집이 쪽방 상담소와 무료급식소, 노숙인쉼터 등에 설치한 모금함에 모인 성금도 더했다.

인근 노숙인쉼터에서 지내는 노숙인들과 무료급식소를 이용하는 노인들도 폐지를 주워 팔아 번 돈을 아껴 기부에 동참했다.

만석동 주민들이 이렇게 2008년부터 올해까지 공동모금회에 기부한 금액은 940여만원에 달한다.

이날 전달식에 주민대표로 참석한 김명광(75)씨는 "평소 온정을 보내주시는 많은 분께 보답하고 우리보다 어려운 이웃에게 용기를 전하고 싶어 성금을 모으게 됐다"며 "여건만 되면 더 많이 나누고 싶은 게 쪽방 주민들의 마음"이라고 말했다.

d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