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朴대통령 "北제외 5자회담 시도해야…6자는 실효성에 문제"

송고시간2016-01-22 11:12

외교·통일·국방부 업무보고… "北변화 위해 中협조 관건""中, 이란처럼 北 국제사회에 나오도록 조치해야""北변화환경 만들어야…창의적 방법 찾아야""당장 대화보다 원칙ㆍ일관성 유지…北에 일관된 메시지 보내야"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은 22일 "관련 당사국이 있어서 쉬운 문제는 아니겠지만 6자 회담만이 아니라 북한을 제외한 5자 회담을 시도하는 등 다양하고 창의적인 접근 방법을 찾아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외교부와 국방부, 통일부 등 3개 부처로부터 '튼튼한 외교안보, 착실한 통일준비'를 주제로 업무보고를 받은 자리에서 "(대북)정책의 실효성을 높여나가는 방안을 고민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은 "과거 6자 회담이 북핵 문제를 대화로 해결하는 틀로 유용성이 있었지만, 회담 자체를 열지 못하는 상황이 지속되고 회담을 열더라도 북한의 비핵화에 도움이 되지 못한다면 실효성 문제가 제기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朴대통령 "北제외 5자회담 시도해야…6자는 실효성에 문제" - 2

박 대통령은 "북한 핵문제는 북한 문제를 해결하는 차원에서 접근해야 한다"면서 "북핵 문제의 근본적 해결은 결국 통일이라는 점에서 통일 노력을 꾸준히 전개해 나가는 노력이 지속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당면한 (유엔) 안보리에서 강력하고 실효적 대북제재가 도출되고 양자와 다자 차원에서도 필요한 추가 조치들이 취해질 수 있도록 모든 외교 역량을 집중해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특히 박 대통령은 "결국 중요한 것은 북한이 변화할 수밖에 없는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는 것"이라고 재차 강조하면서 "이 과정에서 중국측의 협조가 중요한 관건"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중국과의 활발한 정치ㆍ문화ㆍ경제 교류의 성과를 강조하면서 "중국은 그동안 한반도의 핵은 절대 용납할 수 없다는 강력한 의지를 수차례 밝혀왔는데, 이번에야말로 북한이 핵 개발이 아무 소용이 없다는 것을 깨닫고 이란과 같이 국제사회에 나올 수 있도록 효과 있는 조치를 해주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박 대통령은 "예측 불가능하고 즉흥적인 북한 정권을 상대하는데 가장 효과적인 대응 방법은 원칙과 일관성을 유지하는 것"이라며 "모든 정책의 시행 과정에서 북한에게 분명하면서 일관된 메시지를 지속적으로 보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주문했다 .

그러면서 "당분간 남북관계가 어렵고 정체상태가 불가피할 텐데 그렇다고 해서 우리 대북 정책의 확고한 원칙이 흔들려서는 안 될 것"이라며 "당장 북한과 급하게 대화하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원칙 있게 접근하는 것이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빠른 길"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박 대통령은 "연합방위태세를 더욱 확고해 나가야 할 것"이라며 "혹시라도 북한이 도발해올 경우 즉각 강력하게 응징함으로써 북한의 도발 의지를 완전히 무력화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곧 실시될 한미 연합 군사훈련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북한의 사이버 공격 등 비대칭적 도발 가능성에도 철저하게 대비해 나가길 바란다"며 연합방위태세를 강조하면서 "이제는 그런 새로운 양상에 대비한 시스템 정비를 안보 차원에서 다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은 테러방지법의 국회 통과를 강조하면서 "대통령이 더 이상 국회에 부탁하고 기대하기도 힘든 상황인데 결국은 국민들께서 나서고 계신다"고 말했다.

이밖에 박 대통령은 "제일 중요한 것은 우리 국민의 안전"이라며 "개성공단에 출입하는 우리 국민들에 대한 안전과 보호에 유념하고 항시라도 있을지 모르는 위험에 철저히 대비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朴대통령 "北제외 5자회담 시도해야…6자는 실효성에 문제" - 3

lkb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