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천 검단 스마트시티 사업 '속도'…합의각서 체결

송고시간2016-01-22 12:00

검단 470만㎡에 조성…토지가격 협상 7개월 내 완료 목표

인천 검단 스마트시티 사업 '속도'…합의각서 체결 - 2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두바이 자본이 참여하는 글로벌 기업도시 '스마트시티'를 인천 검단에 조성하기 위한 프로젝트가 속도를 내고 있다.

인천시와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국영기업 '스마트시티'는 22일 송도쉐라톤호텔에서 인천 검단에 글로벌 기업도시 '스마트시티'를 조성하기 위한 합의각서(MOA)를 체결했다.

이날 MOU 체결식에는 자베르 빈 하페즈 두바이 스마트시티 최고경영자(CEO)가 직접 참석, 유정복 인천시장과 함께 서명했다.

법적 구속력을 지닌 이번 합의각서 체결은 유 시장이 작년 3월 두바이를 방문해 투자의향서(LOI)를 받고 6월 인천시청에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뒤 이뤄진 후속조치다.

두바이 측은 검단이 인천국제공항과 항만에서 가깝고, 소비력을 갖춘 배후 인구를 충분히 보유하고 있어 기업도시 개발 대상으로 최적의 입지를 갖췄다고 보고 있다.

이번 합의에서는 사업 대상지가 처음으로 명확하게 설정됐다.

검단새빛도시 1단계 구역 중 313만㎡, 3단계 구역 중 157만㎡ 등 총 470만㎡에 스마트시티가 조성될 예정이다.

스마트시티는 정보통신기술(ICT)·미디어콘텐츠·에듀케이션 분야의 글로벌 기업들을 유치, 업무·주거·오락·교육 기능을 복합한 자족도시 건설을 목표로 하고 있다.

총 사업비와 개발 규모, 구체적인 사업 일정은 종합 마스터플랜이 수립돼야 윤곽이 잡힐 것으로 보인다. 국내 대행사는 총사업비가 4조원 이상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사업 초기자금은 두바이홀딩 스마트시티가 투자해 진행하며 두바이 정부 산하 금융계열사, 중동 국부펀드 등도 참여할 예정이라고 인천시는 설명했다.

프로젝트를 주도할 특수목적법인(SPC)은 이르면 2월 초 설립될 예정이다.

인천시는 원활한 기업 유치를 위해 검단새빛도시를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받을 수 있도록 관계기관과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무엇보다도 사업 성패는 토지가격 매각 협상에 따라 좌우될 전망이다.

본격적인 사업을 진행하려면 스마트시티두바이(SDC)가 인천시로부터 토지를 매입해야 하는데 검단새빛도시의 땅값이 비싼 편이어서 협상이 순탄치만은 않을 전망이다.

검단새빛도시는 2007년 정부의 택지개발사업지구로 지정됐지만 이듬해 국제금융위기 여파에 따른 부동산 침체로 개발사업이 지지부진했다. 토지 매입·보상비에 대한 금융비용이 증가하면서 3.3㎡당 조성원가는 현재 605만원에 이른다.

인천시는 특혜에 가까울 정도로 헐값에 토지를 매각할 순 없다는 입장이다. 반면 두바이 측은 토지 가격에 대해 일정 부분 정책적인 조율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내비치고 있다.

인천시와 SDC는 MOA 체결일로부터 5개월 내에 토지가격 협상을 시작하고 7개월 내 협의를 완료한다는 내용을 MOA에 적시했다.

두바이 스마트시티는 2003년 400만㎡ 규모로 두바이에 처음 조성됐고, 이후 2007년 지중해 몰타, 2011년 인도 코치 등 해외에도 건설됐다.

유정복 시장은 "검단에 스마트시티 조성을 위해 한 단계 진전된 합의각서(MOA)를 체결하게 된 것을 환영한다"며 "앞으로 성공적인 사업 실현을 위해 두바이 스마트시티사와 신뢰를 바탕으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iny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