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연말정산간소화 자료 확정 23일로 늦춰져…주의 필요(종합)

송고시간2016-01-22 11:31

공제자료 제출 병·의원 3배 이상 증가 영향…의료비 변동 사례 다수23일 오전 8시 이후 재확인 필요…필요시 회사에 수정자료 제출해야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인 홈택스<<연합뉴스 자료사진>>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인 홈택스<<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국세청이 제공하는 연말정산간소화 서비스 관련 자료의 확정이 예정보다 1∼2일 지연돼 일부 혼선이 우려된다.

이미 자료가 확정된 것으로 알고 각종 공제항목과 관련 자료를 내려받아 각 회사에 제출한 근로소득자들은 자료를 재확인하고 필요시 수정 제출하는 것이 불가피한 만큼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22일 연말정산간소화 자료가 제공되는 국세청 홈택스(www.hometax.go.kr) 사이트는 이날 공제자료 조회 메뉴 첫 화면에 "1월22일까지 자료가 변경될 수 있다"고 공지하고 있다.

애초 국세청은 지난 15일 간소화 서비스를 개통하면서 영수증 발급기관별로 자료수정 요청을 21일까지 접수해 반영하는 절차를 완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따라서 이날부터는 확정 자료가 제공됐어야 했다.

그러나 국세청은 "올해 '의료비 신고센터'에 접수된 (자료 오류 관련) 신고 건수가 전년에 비해 대폭 증가해 자료처리량이 많아 일정이 지연됐다"고 자료 확정이 늦춰지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실제로 이번 2015년 소득분 연말정산과 관련한 공제자료를 제출한 의료기관은 약 8천 곳으로, 1년 전의 2천500개가량과 비교해 3배 이상 늘어났다.

국세청은 병·의원 외에 영수증 발급기관의 자료 수정요청을 반영 중이라며 "23일 오전 8시 이후로는 자료 변동이 없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국세청 관계자는 "지난 20일부터 홈택스 홈페이지에 접속한 근로자들에게 일정 변경 내용을 안내하고 있는 만큼 의료비 등 확정되지 않은 공제자료를 회사에 잘못 제출하는 경우는 많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영상 기사 연말정산간소화 자료 확정 23일로 늦춰져…주의 필요
연말정산간소화 자료 확정 23일로 늦춰져…주의 필요

국세청의 연말정산간소화 서비스 관련 자료 확정이 예정보다 1~2일 지연돼 혼선이 우려됩니다. 연말정산간소화 자료가 제공되는 국세청 홈택스(www.hometax.go.kr) 사이트는 오늘 공제자료 조회 메뉴 첫 화면에 "1월22일까지 자료가 변경될 수 있다"고 공지했습니다. 이는 연말정산과 관련해 공제자료를 제출한 의료기관이 약 8천 곳으로 지난해보다 3배 이상 늘면서 자료 처리량이 급증해 당초 21일이던 자료 확정일이 23일로 늦어졌기 때문입니다. 이에 따라 각종 공제자료를 이미 내려받아 회사에 제출한 근로자들은 자료를 재확인하고 필요시 수정 제출해야 합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yjebo@yna.co.kr

하지만 간소화 서비스 시스템의 자료 확정 일정이 변경된 사실을 미처 확인하지 못했던 일부 납세자들은 불만을 나타내고 있다.

직장인 김모씨는 "간소화 홈페이지에서 조회한 의료비가 21일과 22일 차이 난다. 주위 동료들도 똑같은 얘기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김씨는 "누락됐던 의료비에 대한 신고가 반영되는 과정이라면, (의료비가 최초 조회했던 것보다) 커지는 게 맞을 텐데 축소됐다"며 홈택스 시스템상 오류가 의심된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기자가 직접 확인한 결과 지난 19일 홈택스에서 PDF 파일로 내려받은 공제 자료상 부양가족의 의료비 내역이 22일 오전 10시 현재 일부 감액돼 있었다.

이를 미처 확인하지 못하고 연말정산 신고를 마쳤다면 공제액을 부풀려 신고한 셈이 돼 가산세 등 추가 세금을 추징받을 수 있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국세청 관계자는 "의료비를 비롯해 최초 제출받은 자료에 오류가 있는 경우가 다소 있어 수정작업을 하고 있다"며 "이번 연말정산의 경우 병·의원의 자료제출 협조가 생각보다 잘 이뤄지다보니 일시적으로 처리가 지연됐다"고 말했다.

dk@yna.co.kr

연말정산간소화 자료 확정 23일로 늦춰져…주의 필요(종합) - 2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