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벤츠코리아 1만1천개 부품값 최대 36% 내린다

송고시간2016-01-22 10:12

평균 2.7% 인하

(서울=연합뉴스) 심재훈 기자 =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1만1천여개 부품의 권장 소비자 가격을 최대 36%, 평균 2.7% 내린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부품 가격 인하는 윈드쉴드, 도어, 범퍼 등 외장 부품과 스파크플러그, 배터리, 와이퍼블레이드, 브레이크 디스크 등 주요 유지 보수품 및 소모품에 적용된다.

CLS 클래스의 뒤범퍼 및 S 클래스의 라디에이터 권장 소비자 가격이 전년 대비 36% 내려 인하 폭이 가장 크며 각각 96만6천900원과 25만9천600원으로 책정됐다.

E 클래스의 머플러 권장 소비자 가격은 지난해보다 15% 내린 103만4천원으로 조정됐다.

벤츠의 의류, 가방, 가죽 케이스, 열쇠고리, 선글라스, 펜, 자전거 등도 평균 20% 인하된다.

벤츠코리아 1만1천개 부품값 최대 36% 내린다 - 2

president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