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주말 N 여행> 충청권: '환상 궁합'…매서운 추위엔 역시 '따끈한' 온천여행

송고시간2016-01-22 11:00

충주 3인방 수안보·앙성·문강 3색 온천…'덕산'도 빼면 "섭섭하지요"

(대전·청주=연합뉴스) 김형우 김소연 기자 = 1월 넷째 주말 충청권은 올겨울 들어 기온이 가장 낮게 떨어지는 매서운 추위가 몰아치겠다.

많은 눈도 내리겠다. 뜨끈한 온천에서 강추위를 잊어보자.

◇ 강력한 한파 몰아쳐…최대 20㎝ 눈

토요일(23일)은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맑겠다.

최저기온은 영하 12도∼영하 8도를 기록해 춥겠다. 낮에도 수은주가 영하 7도∼영하 3도에 머무르겠다.

일요일(24일)은 올겨울 들어 가장 강력한 한파가 몰아친다.

최저기온은 영하 16∼영하 12도로 전날보다 기온이 뚝 떨어지겠다. 낮 기온도 영하 8도∼영하 5도를 기록하겠다.

토요일 낮 충남 서해안에 눈이 내리기 시작해 내륙으로 확대, 일요일까지 이어지겠다.

예상 적설량은 충남 서해안 5∼20㎝, 대전과 세종 등 내륙 1∼5㎝다.

서해중부 해상에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겠다. 물결은 토요일 0.5∼4m로 일다가 일요일 3∼6m로 매우 높아지겠다.

이번 주말 기온이 뚝 떨어지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매우 춥겠다.

농작물 관리와 수도관 동파 등 시설물 관리에 유의해야겠다.

◇ 온천수에 피로가 '사르르'…충주로 힐링여행

한파가 몰아치는 겨울철에는 뜨끈한 물에 몸을 담그고 휴식을 취하고 싶은 생각이 머릿속을 맴돌기 마련이다.

하지만, 어디로 가야 할지 몰라 허둥대다가 시간만 낭비하는 경우가 다반사다.

<주말 N 여행> 충청권: '환상 궁합'…매서운 추위엔 역시 '따끈한' 온천여행 - 2

고민을 한 번에 해결해 줄 우리나라 대표 온천 여행지인 충북 충주로 떠나보는 것은 어떨까.

이 지역에는 3가지 유형의 온천이 있다.

한겨울에도 섭씨 53도의 온천수가 쏟아지는 수안보 온천과 탄산 거품이 터지는 앙성 온천, 은은한 유황 냄새가 가득한 문강 온천이 그 주인공이다.

자신의 기호에 맞춰 온천욕을 즐길 수 있다는 장점 때문에 이곳은 한겨울에도 관광객의 발길이 꾸준히 이어질 만큼 활기를 띤다.

자연용출 온천이자 지하 250m에서 솟는 약알칼리성의 수안보 온천수에 발을 넣는 순간 피로가 풀린다.

탄산가스가 모세혈관을 자극해 혈액 순환과 혈압 조절에 도움을 주는 앙성 온천과 전국 제일의 유황온천으로 꼽히는 문강 온천도 인기가 높다.

◇ '덕산온천' 빼면 섭섭하지요…

충남 예산 덕산온천관광단지도 빼놓을 수 없는 온천 여행지다.

<주말 N 여행> 충청권: '환상 궁합'…매서운 추위엔 역시 '따끈한' 온천여행 - 3

덕산온천은 '효능이 탁월한 약수'로 예로부터 이름난 곳이다. 1917년 전국 최초로 탕을 이용한 온천으로 문을 연 곳이기도 하다.

게르마늄 성분이 포함된 45도 이상의 천연중탄산나트륨 온천수는 전국에서 손에 꼽히는 수질로 유명하다.

게르마늄 성분은 관절염, 근육통 등에 효과가 좋고 혈액 순환과 세포 재생을 촉진해 추위로 움츠렸던 몸을 녹이기에 딱이다.

옛 문헌에서부터 그 효험이 소개된 바 있다.

현대화 시설로 개발돼 덕산온천관광호텔과 덕산스파캐슬 등 대형 온천리조트와 온천숙박시설 30여 개가 밀집, 편하게 지친 몸과 마음을 챙길 수 있다.

vodcast@yna.co.kr, soy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