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차, 美 LA PGA투어 대회 새 타이틀 스폰서 맡는다

송고시간2016-01-22 07:41

`노던트러스트 오픈' 대체…향후 10년간 대회 주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김종우 특파원 = 현대자동차가 내년부터 10년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인근 퍼시픽 팰리세이즈 리비에라 컨트리 클럽에서 열리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대회를 주관한다.

21일(현지시간) 현대차 미주판매법인(HMA)에 따르면 현대차는 2008년부터 리비에라 컨트리 클럽에서 진행돼온 `노던트러스트 오픈'을 대신하는 대회 타이틀 스폰서를 맡기로 PGA 투어와 합의했다.

그동안 이 대회의 타이틀 스폰서를 맡아온 노던트러스트가 내년부터 뉴욕·뉴저지에서 열리는 페덱스컵 바클레이스 플레이오프 토너먼트의 스폰서로 이전하면서 생긴 공백을 현대차가 메우는 셈이다.

현대차는 아직 새로운 대회 명칭을 확정하지 않았으나, `현대 오픈'이나 `제네시스 오픈'이 유력한 후보로 떠오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리비에라 컨트리클럽에서 열리는 대회는 1926년부터 시작돼 올해로 90년 역사를 기록하고 있는 정규 토너먼트다.

대회 개최지인 리비에라 컨트리 클럽은 PGA 투어 선수들이 여러 차례 `최고의 골프 코스'로 선정한 명소다. 골프 다이제스트의 2009∼2010년 `미국 100대 코스'의 LA 소재 코스 중 가장 높은 31위에 오른 바 있다.

특히 세계 골프 랭킹3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오는 2월18∼21일 열리는 노던 트러스트 오픈에 첫 출전하기로 해 화제를 낳고 있다.

한편, 현대차는 지난 6년간 하와이에서 개최한 PGA `현대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 대회의 후원을 중단했다.

현대차, 美 LA PGA투어 대회 새 타이틀 스폰서 맡는다 - 2

jongw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