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최경환 특사, 다보스에서 반기문 총장과 25분간 면담

송고시간2016-01-22 06:26

대권 후보 관련 논의 여부 관심… 최 특사 "그런 얘기안했다" 부인

(다보스=연합뉴스) 류현성 특파원 =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WEF) 연차총회에 대통령 특사로 참석한 최경환 전 경제부총리가 21일(현지시간) 오후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 25분간 면담을 해 관심을 끌고 있다.

최 특사는 애초 이날 오후 2시 콩그레스 홀 미팅룸에서 반 총장을 만날 예정이었으나 반 총장이 교통체증으로 제시간에 도착하지 못함에 따라 약속 시간과 장소를 바꿔 오후 7시가 다돼서 반 총장을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전경련이 주최한 한국의 밤 행사에 참석한 최 특사는 반 총장과 어떤 이야기를 나눴느냐는 질문에 "기후변화에 대해 주로 이야기했으며 반 총장은 파리에서 기후변화협약을 체결한 것과 남·북 키프로스 정상이 만나 평화적으로 대화할 수 있도록 주선한 것에 대해 유엔 사무총장으로서 상당한 자부심을 느낀다고 했다"고 말했다.

최 특사는 또 "북한 핵실험과 관련해 유엔 차원에서 단호하게 대처해 달라고 요청했다"면서 "이에 대해 반 총장은 각국의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고 답했다"고 말했다.

차기 대권 후보와 관련한 논의는 없었느냐는 질문에 최 특사는 "대권 후보와 관련해서는 전혀 언급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나 최 특사가 약속 시간과 장소를 바꾸면서 반 총장을 만난 것은 나름의 이유가 있었을 것이라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최경환 특사, 다보스에서 반기문 총장과 25분간 면담 - 2

rhew@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