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大寒 추위' 계속…서울 아침기온 영하 10도 밑돌아

송고시간2016-01-22 05:35


'大寒 추위' 계속…서울 아침기온 영하 10도 밑돌아

'大寒 추위' 계속…서울 아침기온 영하 10도 밑돌아 - 1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기자 = 금요일인 22일 전국이 중국 북동지방 고기압의 영향을 받다 점차 그 가장자리에 들면서 대체로 맑은 날씨를 보이다 오후부터 구름이 많아지겠다.

건조특보가 내려진 강원도 영동과 경상남북도 일부 지역은 대기가 매우 건조하겠으니 화재 예방에 유의하라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오전 5시 현재 전국의 수은주는 서울 영하 10.8도, 인천 영하 8.5도, 수원 영하 9.3도, 강릉 영하 4.6도, 춘천 영하 14.2도, 세종 영하 12.2도, 대전·청주 영하 10도, 전주 영하 8.8도, 광주 영하 6도, 대구 영하 4.9도, 부산 영하 2.3도, 울산 영하 4.4도, 창원 영하 4.3도, 제주 2도 등을 가리키고 있다.

낮 최고기온은 영하 2도에서 영상 6도로 전날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겠다.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이날 낮 최고기온도 영하권에 머무르겠으니 건강관리와 동파 예방 등 시설물 관리에 신경 써야 한다.

23일부터 25일까지는 찬 대륙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매우 추운 날씨를 보이겠다. 특히 24일에는 올겨울 들어 하루 최저기온이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지는 곳이 많겠다.

이날 대체로 청정한 대기상태가 유지되면서 미세먼지 일평균 농도는 전 권역에서 '보통'으로 예상된다. 다만 강원 영서지역은 전날부터 축적된 미세먼지가 채 해소되지 못해 오전까지는 '나쁨' 수준의 농도를 보이겠다고 기상청은 예보했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중부 먼바다와 동해 남부 전 해상,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서 2.0∼4.0m로 매우 높게 일겠다. 그밖의 해상에서는 0.5∼3.0m로 일겠다.

동해안에는 23일 오전까지 너울성 파도가 방파제나 해안도로를 넘는 곳이 있겠으니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pul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