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 양식 폐업보상금 가짜 어민에게 지급됐다" 진정

송고시간2016-01-22 00:07

보령화력 폐업보상금 90억원 부정 발급 주장…경찰 수사

김 양식(연합뉴스 자료사진)
김 양식(연합뉴스 자료사진)

(보령=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 충남 보령에서 어업을 하지 않은 사람들에게 어장 폐업보상금 수십억원이 지급됐다는 진정서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21일 보령경찰서와 지역 어민들에 따르면 대천서부수산업협동조합은 지난해 6월 보령화력 측으로부터 보령화력 7, 8호기 가동으로 김 양식을 못하게 된 폐업 보상금(91억7천여만원)을 받아 지난 9월 피해 어민 49명에게 지급했다.

이 과정에서 한 어민은 사법기관에 대천서부수협이 지위를 남용해 보상의 근거가 되는 '어업권 행사계약서'를 어업을 하지 않는 '짝퉁 어민'에게 허위로 발급, 보상을 받게 했다는 내용의 진정서를 제출했다.

그는 진정서에서 보상금을 받은 49명 가운데 5명만이 실제 김 양식을 했고, 나머지는 44명은 김 양식을 하지 않은 가짜 어민이라고 폭로했다.

보령경찰서(연합뉴스 자료사진)
보령경찰서(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는 "대천서부수협이 매년 어업권 행사계약서를 쓸 때 실제 어업 행위를 하는 사람과 하지 않는 사람을 구분해야 하는데 어업을 하지 않는 사람에게도 어업권 행사 연장계약을 해줬다"고 주장했다.

이 때문에 어업 행위를 하지 않은 44명이 부당하게 폐업보상금을 받았다는 것이다.

이 같은 진정에 따라 보령경찰서는 보상금을 받은 어민과 대천서부수협, 보령화력 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조사를 벌이고 있다.

부당하게 보상금을 지급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대천서부수협 측은 "총회를 거쳐 정당하게 폐업보상금이 배분됐기 때문에 문제가 될 것이 없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j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