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춤의 역사' 강선영 선생 별세(종합)

송고시간2016-01-22 00:52

중요 무형문화재 92호 태평무 명예보유자

태평무 예능보유자 강선영 선생 별세
태평무 예능보유자 강선영 선생 별세

태평무 예능보유자 강선영 선생 별세
(서울=연합뉴스) 중요 무형문화재 92호 태평무 예능보유자인 강선영 선생이 21일 노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1세.
1925년생인 고인은 15세에 한성준 고전음악연구소에서 무용 공부를 시작, 1960년 한국 무용인으로는 처음으로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세계민속예술제에 참가한 인물이다. 사진은 2006년 7월 서울 인사동 경인미술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 2016.1.21 << 연합뉴스 DB >>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기자 = 중요 무형문화재 92호 태평무 명예보유자인 강선영 선생이 21일 노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1세.

1925년 경기도 안성 출생인 고인은 근대 전통춤의 거장 한성준(1875-1941) 선생의 제자 가운데 유일한 생존자였다.

13세에 어머니 손에 이끌려 한성준 선생을 처음 만났고, 15세에 한성준 고전음악연구소에 정식으로 들어가 무용 공부를 시작했다.

태평무를 비롯해 한량무, 승무 등 스승이 만든 한국 전통춤의 백미들을 배워 전승한 인물이다.

'태평무'는 왕과 왕비가 나라의 태평을 기원하는 춤을 재현한 것으로, 한성준 선생이 왕십리 당굿에 독특한 무속장단을 바탕으로 창안해 손녀 한영숙과 제자 강선영에게 가르쳤다. 강선영 선생에 의해 전승돼 중요 무형문화재 제92호로 지정됐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쾌하고 절도 있어 한국 민속춤의 정중동의 흥과 멋을 지니고 있다.

한 선생이 만들고 강 선생에 의해 내려온 '한량무'도 서울시형문화재 제45호로 지정돼 전승되고 있다.

고인은 1960년 강선영무용단을 창단, 한국 무용인으로는 처음 참가한 파리 국제민속예술제를 시작으로 시드니 민속무용축제, 세계 민속예술제 참가 등 400여 차례에 걸쳐 한국 무용의 춤사위를 세계 각국에 선보였다.

2006년에는 미국 뉴욕 링컨센터에서 한국 전통무용으로 처음 공연하는 등 국내외에서 한국무용의 역사를 새로 썼다. 170개국을 돌며 1천회 이상의 공연을 해 한국 무용가 중 가장 많은 나라에서 가장 많은 공연을 한 기록을 세웠다.

1963년 서라벌 예술대학 무용과 강사를 시작으로 한양대, 세종대, 한국예술종합학교, 중앙대 등에서 후진 양성에도 힘써 수많은 제자를 길러냈다.

1988년 12월 1일 중요 무형문화재 92호 태평무 예능보유자로 지정됐고, 같은 해 개인재산을 털어 고향인 안성에 태평무전수관을 개관, 전통문화 전승과 춤꿈 발굴, 양성에 힘썼다. 2013년 태평무 명예보유자가 됐다.

고인은 "태평무는 제가 지난 반세기 이상 무용과 함께 살아오면서 우리 전통춤의 발굴과 올바른 전승을 위해 무대 위에서 가슴과 혼으로 땀 흘리며 전진해 온 결정"이라고 표현한 바 있다.

또 "젊은 시절에는 우리 춤을 해외에 알리는 홍보사절로서 또 예총 회장과 국회의원을 지내면서도 우리의 전통 예술의 계승을 위해 노력했기에 많은 이수자들과 전수생들이 중견무용인이 돼 각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고 자평하기도 했다.

영상 기사 '한국춤의 역사' 강선영 선생 별세
'한국춤의 역사' 강선영 선생 별세

중요 무형문화재 92호 태평무 명예보유자인 강선영 선생이 어제 91세 일기로 별세했습니다. 경기도 안성 출생인 고인은 근대 전통춤의 거장 한성준 선생의 제자 가운데 유일한 생존자였고, 태평무를 비롯해 한량무, 승무 등 스승이 만든 한국 전통춤의 백미들을 배워 전승한 인물입니다. 강 선생은 1988년 12월 1일 중요 무형문화재 92호 태평무 예능보유자로 지정됐고, 2013년 태평무 명예보유자가 됐습니다. 빈소는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장례는 사단법인 한국무용협회장으로 치러집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yjebo@yna.co.kr

88세이던 2013년에는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80년 춤인생을 기념하는 공연을 열어 제자들과 함께 직접 무대에 오르는 등 고령에도 꺼지지 않는 예술혼을 보여줬다.

그는 과거 한 언론 인터뷰에서 "한국무용이 일제 때 꽃을 피운 것은 선생님(한성준)으로 인한 것이다. 독립운동가가 따로 없다. 예술도 독립운동이다. 그 이상 어떻게 애국을 하나. 일본 사람을 춤으로 굴복시켰다"고 말한 바 있다.

국립무용단 단장, 한국무용협회 이사장, 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 회장, 14대 국회의원 등을 지냈다.

국민훈장 목련장(1973), 문화예술상(1976) 등을 수상했다.

유족으로는 딸 이남복 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특1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오는 25일 오전. 장례는 사단법인 한국무용협회장으로 치러진다. ☎ 02-2072-2091.

k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