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라면 '굴욕'…대형마트서 진짬뽕에 매출 1위 내줘

송고시간2016-01-22 06:31

(서울=연합뉴스) 인교준 기자 = 대형마트에서 라면의 절대 강자였던 농심의 신라면이 뜨는 강자인 오뚜기의 진짬뽕에 1등 자리를 내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10월 15일 출시된 진짬뽕이 선풍적인 인기를 끌면서 수년간 월별 매출 순위로 1위였던 신라면이 무릎을 꿇은 것.

22일 A대형마트에 따르면 국내 전 점포의 매출 비중 기준으로 작년 12월 진짬뽕이 17.9%로 1위였고 신라면이 10.3%로 그 뒤를 이었다.

이어 이달 1∼21일 기준으로 진짬뽕은 15.3%로 1위였고, 그다음으로 농심의 맛짬뽕이 11.8%로 2위였으며 신라면은 10.2%로 3위로 밀렸다.

진짬뽕은 출시 50여일 만에 판매 1천만개를 돌파했고, 2개월 만에 2천만개를 넘어섰으며 3개월 만에 4천만개를 돌파하는 등 급성장하고 있다.

오뚜기에 따르면 현재 하루 판매량은 80만∼100만개 수준이며 이달 중 판매 5천만개를 돌파를 기대하고 있다. 일부 매장에서는 품귀현상도 빚는다.

A대형마트는 자사 매장의 집계 결과, 신라면이 봉지라면에서 1위를 처음으로 내준 것은 신라면 출시 25년만인 2011년 11월 처음으로 나가사끼 짬뽕에 1등 자리를 내준 이후 이번이 두 번째라고 설명했다.

신라면 '굴욕'…대형마트서 진짬뽕에 매출 1위 내줘 - 2

당시 하얀 국물 신드롬을 만들었던 꼬꼬면 열풍이 일면서 후발주자인 삼양의 나가사끼 짬뽕이 히트를 쳤다.

오뚜기 진짬뽕은 고온에서 야채를 볶는 방법으로 만든 진한 육수와 3㎜ 이상의 굵은 면 등으로 기존의 라면과 차별화해 고객의 사랑을 받고 있다.

그러나 하지만 업계에서는 진짬뽕이 스테디셀러로 장기간 인기를 누릴지, 반짝 인기에 그칠 지는 좀 더 추이를 지켜봐야 한다는 신중한 입장이다.

나가사끼 짬뽕은 4∼5개월간 1위를 차지하는 돌풍을 일으켰다가 하얀국물 인기가 시들해지자 다시 신라면에게 1위를 내주고 순위권 밖으로 사라졌기 때문이다.

신라면 '굴욕'…대형마트서 진짬뽕에 매출 1위 내줘 - 3

kjih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