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체감온도 영하 40도' 미국·유럽·中·日, 한파에 폭설까지

미국 14개주 한파주의보 속 미네소타는 강풍까지루마니아는 폭설에 영하 20도 강추위, 폴란드는 72명 동사동유럽 지나는 난민 동상 피해…일본 폭설에 중국도 최악한파 예보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 이번 겨울 들어 가장 강력한 한파가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미국과 유럽, 중국, 일본 등 세계 곳곳을 일제히 강타했다.

'체감온도 영하 40도' 미국·유럽·中·日, 한파에 폭설까지 - 2
'체감온도 영하 40도' 미국·유럽·中·日, 한파에 폭설까지 - 3

서울의 수은주가 영하 14도를 찍은 가운데 미국과 유럽에서도 영하 10도 이하의 강추위와 눈보라로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18일(현지시간) 미국 NBC뉴스에 따르면 미국 기상청(NWS)은 미네소타와 노스캐롤라이나 등 14개 주에 한파·강풍주의보를 발령했다.

해당 지역에 사는 미국인 5천만 명이 이번 주 초반 끔찍한 추위에 시달릴 수 있다고 NWS는 예보했다.

특히 미네소타와 노스·사우스다코타 일대는 영하 18도 이하로 기온이 내려가는 데다 강한 바람이 불어 체감온도는 -29∼-40도까지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미국에서도 추운 곳으로 유명한 미네소타의 경우 19일 낮까지 한파주의보가 유지된다고 AP통신이 전했다.

미네소타 남부와 중부의 체감온도가 -32∼-37도로 예상되며, 북부의 히빙, 일리의 경우 체감온도 영하 40도의 살을 에는 한파가 불어닥칠 것으로 기상 당국은 예보했다.

밀워키(영하 14도), 시카고(영하 13도), 클리블랜드(영하 9도) 등 중부 지방 도시들도 이례적인 강추위를 겪고 있으나, 주말에 가까워질수록 평년 기온을 되찾을 전망이다.

전 국토의 70%가 영하로 내려가면서 워싱턴DC, 볼티모어, 뉴욕 등 동부의 주요 도시에서는 올해 처음으로 관측 가능한 눈이 내렸다.

유럽에서는 루마니아, 세르비아, 체코, 불가리아, 폴란드, 크로아티아 등 주로 동유럽 국가들이 지난 17일부터 내린 눈과 강추위에 시달리고 있다.

'체감온도 영하 40도' 미국·유럽·中·日, 한파에 폭설까지 - 4

루마니아는 지난 18일부터 오는 21일까지 대부분의 지역에서 최저기온이 영하 15도까지 떨어질 것으로 예보됐다. 문테니아, 올테니아, 트란실바니아 남동부 일부 지역에서는 영하 20도의 초강력 한파가 불어닥친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루마니아는 또 폭설로 12개 주요 도로가 통제되고 열차 20편과 항공기 3편 이상이 각각 취소됐으며, 강풍 탓에 흑해 연안의 항구 3곳이 문을 닫았다.

역시 폭설이 내린 불가리아는 최고 38㎝의 눈이 쌓인 가운데 기온도 영하 10도로 내려갔다.

폴란드에서는 지난해 11월부터 최근까지 한파로 모두 72명이 동사했고, 29명이 석탄 난로로 몸을 녹이다 석탄 가스에 질식사했다고 내무부가 밝혔다.

'체감온도 영하 40도' 미국·유럽·中·日, 한파에 폭설까지 - 5
'체감온도 영하 40도' 미국·유럽·中·日, 한파에 폭설까지 - 6

특히 마케도니아에서 육로로 이동 중인 시리아 난민들이 한파와 폭설로 동상 피해를 입는 사례가 잇따르는 것으로 전해졌다.

동유럽뿐만 아니라 프랑스 알프스에서 훈련하던 외인부대 소속 군인 5명이 눈사태로 숨지는 사고를 당했고, 터키에서는 북서부 폭설로 최근 이틀 동안 399편의 항공기 운항이 취소됐다.

일본에도 이례적인 폭설이 내려 곳곳에서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18일 폭설로 태평양 연안 일대에서 넘어지는 등의 사고로 260여 명의 부상자가 발생했고, 6㎝의 적설량을 기록한 도쿄에서만 50명 이상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다.

갑작스러운 눈으로 신칸센 고속철도가 감속운행하고 일부 철도노선이 일시 운행정지해 출근길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으며, 200편 이상의 항공기 운항이 취소됐다.

19일 이후에도 홋카이도 100㎝, 도호쿠 80㎝ 등 일본 전역에서 계속 눈이 내린다고 일본 기상청이 예보했다.

'체감온도 영하 40도' 미국·유럽·中·日, 한파에 폭설까지 - 7

중국 중앙기상대도 이번 주 중국 전역이 '빙하기'에 접어들면서 올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를 보인다고 예보했다.

중국 중동부와 서북(西北), 네이멍구(內蒙古), 화북(華北), 동북(東北), 화남(華南) 등 대부분의 지역에서 기온이 평년보다 6∼8도 떨어지고, 안휘(安徽)성 남부와 저장(浙江)성 중부 지역은 1월 기온으로는 사상 최저기온을 기록할 예정이다.

또 저장성 중부에서 폭설이 쏟아지는 등 곳곳에서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1/19 10: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